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시의 소통, 어떻게 해야 하나? / 임동윤

by 정소슬 posted Mar 23,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어느 시 전문 계간지의 권두언(소금의 말)에 깊은 울림이 있어 옮겨봅니다.

*. 옮긴 책 : 계간 《시와 소금》 2016년 봄호

 

 

■ 소금의 말

 

시의 소통, 어떻게 해야 하나?

 

 

임 동 윤

(《시와 소금》 발행인 겸 주간)

 

 

 

다시 봄을 맞습니다. 영하 20도를 오르내렸던 혹한의 겨울도 가고 누가 오라고 한 것도 아닌데 봄은 와서 눈부시게 환한 꽃들을 피워 올립니다. 눈 닿는 곳마다 연둣빛 물감이 올망졸망 달려있습니다. 문예지마다 의욕에 찬 계획을 세우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계절입니다.

 

돌아보면 2015년은 유난히 쓸쓸하였습니다. 많은 발표지면으로 시인들의 호응을 얻었던 월간 《유심》이 갑작스런 휴간을 했고 《세계의 문학》이 정기구독자가 급감하여 끝내 종간하는 아픔을 맞기도 하였습니다. 이런 일들이 올해는 제발 일어나지 말아야할 텐데… 정말 걱정이 됩니다. 문예지의 존속이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요즘, 그 원인은 여러 가지 있겠으나 가장 큰 이유는 독자가 등을 돌린 탓이라고 여겨집니다. 많은 부수를 발행하던 문예지가 정기구독자를 잃어버리고 끝내 문을 닫아야만 하는 작금의 사태(?)는 문예지의 발행인과 편집진, 그리고 필진에게 있다고 여겨집니다.

 

요즘 문예지에 발표되는 시들을 보면 왜 이 시를 발표해야 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시의 내용은 알 수도 없고 또 지나친 현실부정의 특징을 지니고 있어서 우리 정신을 고양시키는 시 정신은 좀처럼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우리의 삶과는 너무나 괴리된 지나친 환상과 관념의 언어유희가 봇물처럼 터져있는 것을 봅니다. 삶에 대한 깊은 성찰도 없이 언어를 이리 비틀고 저리 비틀어서 도대체 무슨 이야기를 하고 있는지 알 수가 없습니다. 문학의 존재이유가 우리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고양시켜야 한다고 볼 때 가장 기본적인 것은 서로 간의 깊은 소통입니다. 문학의 정수라고 하는 시야말로 더 큰 소통을 전제로 해야 합니다. 그런데도 오늘날의 시들은 대부분 독자와의 소통을 무시한 채 스스로 도취하여 제멋대로 쓰고 있습니다. 이런 시들을 문예지에 게재해놓고 독자들에게 정기구독을 강요하기엔 너무 낯간지러운 일입니다. 이제 늦은 감은 있지만 불통을 소통으로 바꾸는 생각으로 문예지의 패러다임을 바꿔야 할 때라고 생각됩니다.

 

 은 시란 무엇을 말하는 걸까요. 가장 큰 조건은 시정신이 살아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시는 상처받은 인간을 구원하는 영혼의 등불입니다. 결핍과 고독한 사람에게 따뜻한 등불을 켜는 존재입니다. 따라서 시인은 가난하고 외로운 자들의 궁핍한 마음을 품고 삶의 긍정으로 이끌어야할 책무를 지닙니다. 익숙함과 오랜 타성의 낡은 시 창작에서 벗어나 항상 소통을 전제로 한 새로움을 추구하는 자세를 견지해야만 합니다. 묘사를 통한 이미지의 구축, 지나친 진술의 자제, 다른 사람과는 다른 새로운 상상력, 삶에 깊은 감동성을 주는 주제 등등… 소통을 전제로 한 시인의 안목과 문예지 발행인의 작품선별 능력을 쇄신할 때라고 여겨집니다. 독자가 이해할 수 없는 방향으로 문예지를 발간한다면 정기구독자를 결코 배가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독자를 무시하고 시인들의 전유물로 문예지를 만든다면 그 끝은 폐간으로 내몰릴 수밖에 없습니다. 재정적자에 허덕이다가 문을 닫고 말 것이 자명하기 때문입니다. 설령 발행인이 돈이 많아서 정기구독하고는 상관없다고 하더라도 읽어줄 독자가 없다면 그 문예지를 발행할 무슨 명분이 있겠습니까.

 

시가 없는 세상은 이제 상상조차 할 수 없습니다. 문명이 발달하면 발달할수록, 너와 나 사이가 멀어지면 멀어질수록 우리는 시를 애타게 갈구합니다. 그것은 시가 우리의 몸이요 생명이요 구원이기 때문입니다. 날마다 시를 생각하고 사랑한다면 우리 분명 좋은 작품을 쓸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하여 우리 모두 독자와 소통하는 즐거움을 매일 매일 누렸으면 좋겠습니다.

 

<임동윤>

1333794694-3.jpg

1948년 경북 울진 출생. 1968년 강원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으로 『사람이 그리운 날』외 다수. 현재 계간《시와 소금》발행인 겸 주간.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Atachment
첨부 '1'
?

내가 읽은 좋은 詩

Poem of good / 좀은 까칠한 시를 좋아하는 제 취향인지라...... ㅋ

  1. 09
    May 2017
    16:49

    그대는 분노로 오시라 / 김경훈

    그대는 분노로 오시라 / 김경훈 - 故 양용찬 열사 추모제에 부쳐 불로 가신 그대여 다시 오실 때에는 물로 오시라 절망으로 가신 그대여 다시 오실 때에는 희망으로 오시라 불의에 맞서 가신 그대여 다시 오실 때에는 시퍼런 의로움으로 오시라 행여 기...
    By정소슬 Views85
    Read More
  2. 19
    Jan 2017
    20:45

    개 / 성선경

    개 / 성선경 저 개 같은 것, 욕하지 말자 개는 꼬리를 흔들어 주인을 움직이고 밥과 잠자리를 얻었다 고작 꼬리를 흔들어 가족의 중심이 되었다 꼬리를 잘 흔들어 중심이 되었다 이제 다음부터는 저 개 같은 것, 욕하지 말자 참으로 위대한 것은 저 개다 꼬리 ...
    By정소슬 Views129
    Read More
  3. 15
    Jul 2016
    13:15

    디아스포라 / 임윤

    디아스포라 / 임윤 꼬리는 무거운 그림자만 남기고 사라집니다 덜컹대는 걸음으로 역사를 지나가는 기차 시베리아 거쳐 우랄 넘어 모스크바에 닿아도 우수리스크역 급수탑의 고드름에는 햇살 몇 가닥 굴절되어 갇혀있습니다 수형 기간 끝나서도 석방되지 못한 ...
    By정소슬 Views385
    Read More
  4. 18
    Jun 2016
    10:40

    밀양 간다 / 최상해

    밀양 간다 / 최상해 밀양밀양 하고 입안에 되뇌기만 해도 부드러운 햇살이 미량미량…… 온몸을 감싸던 밀양 간다 언제였더라, 영남루에 올라 강에서 불어오는 바람도 부러워했던 기억 그런 기억을 애써 더듬으며 밀양 간다 동그랗게 동그랗게 서로 몸을 의지하...
    By정소슬 Views364
    Read More
  5. 11
    Jun 2016
    10:59

    딸딸이 / 최돈선

    딸딸이 / 최돈선 머리 박박 깎은 중학교 시절 맑은 가을볕이 너무 좋아 학교 뒷담벼락에서 합동 딸딸이 치는 3학년 성님들을 보았다 서로 서로 제 물건이 더 크다며 우겨대는 성님들이 난 참 부러웠다 사발면이 걸렸다며 자랑질해대는 한 성님은 그날의 영웅이...
    By정소슬 Views437
    Read More
  6. 05
    Jun 2016
    11:49

    땅 끝에서 / 김종원, 이숙희

    땅 끝에서 / 김종원 비를 맞으며 어둠이 내리는 산비탈 돌계단을 오른다 가슴을 닫고 자라는 여섯 살짜리 큰아들을 품안에 안고 어둠 속을 헤치며 땅 끝을 향해 식은 땀 줄줄 쏟으며 오르는 돌계단이 위태롭다 바다 저 멀리 보이던 섬들이 차츰 내 눈에서 사라...
    By정소슬 Views418
    Read More
  7. 23
    Mar 2016
    19:25

    시의 소통, 어떻게 해야 하나? / 임동윤

    어느 시 전문 계간지의 권두언(소금의 말)에 깊은 울림이 있어 옮겨봅니다. *. 옮긴 책 : 계간 《시와 소금》 2016년 봄호 ■ 소금의 말 시의 소통, 어떻게 해야 하나? 임 동 윤 (《시와 소금》 발행인 겸 주간) 다시 봄을...
    By정소슬 Views468
    Read More
  8. 20
    Mar 2016
    13:07

    앵무새 / 채수옥

    앵무새 / 채수옥 지난여름을 베끼며 매미가 운다 다르게 우는 법을 알지 못한 자책으로 올해도 통곡 한다. 속옷까지 벗어야 너를 뒤집어 쓸 수 있지 냉소적으로 웃는 침대는 뾰족한 부리를 닮은 침대를 낳고, 낳는데 저녁은 간혹 버려진 유령의 흉내를 낸다. ...
    By정소슬 Views416
    Read More
  9. 18
    Oct 2015
    15:03

    어른스러운 놀이터 / 김희업

    어른스러운 놀이터 / 김희업 저물녘 놀이터가 심심해서 못 배긴다 달팽이처럼 꼬물거리다 아이들 제집으로 들어가고 아이들의 언어는 어디에도 없다 아이 대신 바람을 태운 그네가 조금씩 흔들리고 있다 저출산과 머지않아 노인들로 발 디딜 틈이 없...
    By정소슬 Views568
    Read More
  10. 09
    Oct 2015
    17:19

    호모에렉투스 / 백무산

    호모에렉투스 / 백무산 타이어를 껴입고 배를 깔고 바닥을 기며 구걸하던 걸인이 비가 오자 벌떡 일어나 멀쩡하게 걸어가는 모습에 어이없는 배신감을 느낀다지만 상인에게 상술은 문제 삼지 않으면서 걸인에게 동냥의 공정거래를 요구할 참인가 정치...
    By정소슬 Views67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 Next
/ 23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