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사는 게 참 꽃 같아야 / 박제영

by 정소슬 posted Jul 27,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사는 게 참 꽃 같아야 / 박제영



며느리도 봤응께 욕 좀 그만 해야
정히 거시기 해불면 거시기 대신에 꽃을 써야
그 까짓 거 뭐 어렵다고, 그랴그랴
아침 묵다 말고 마누라랑 약속을 했잖여


이런 꽃 같은!
이런 꽃나!
꽃까!
꽃 꽃 꽃
반나절도 안 돼서 뭔 꽃들이 그리도 피는지
봐야
사는 게 참 꽃 같아야


- 2014 『한국작가회의 시분과 앤솔러지』에서



<박제영>

park_je_young.jpg
1966년 강원도 춘천 출생.
1990년 고대문화상 시부문 수상. 1992년『시문학』등단.
시집『뜻밖에』,『푸르른 소멸 - 플라스틱 플라워』,『소통을 위한, 나와 당신의』, 산문집『식구』.



<감상>

박제영 시인의 타고난 입담이야 소문나 있다. 아래는 <포엠포엠> 2012 겨울호에 실린 '모란'이란 시를
읽어보자. 아니 들어보자, 그의 능청을......


쓰잘데기 없이 또 김지미가 와부렸어 형님 가지셩
육목단 열끝을 삼촌은 늘 김지미라 불렀다
어느날 궁금해서 물었더니
예쁘면 뭐하냐 그림의 떡인데 써먹을 데가 없는 걸
당대 최고의 여배우가 화투판에서 육목단 열끝이 된 사연이다


나이가 들어 나도 제법 고스톱을 치게 되었는데
육목단 열끝이 들어올 때마다 당대의 여배우 이름을 부르곤 했는데
유지인이 와부렸네 장미희가 와부렸어
정윤희, 이미숙, 강수연, 최진실, 심혜진, 전도연
당대의 여배우들이 육목단으로 피고 지었더랬는데


모란을 따라 삼촌의 봄날은 가고
그게 무에 대수랴
갈테면 가라지//
미자가 왔네 옜다 니 해라
어제는 순자가 피었다 지고
오늘은 영자가 피었다 지고
동네 술집 마담들이 화투판에서 육목단 열끝으로 피고 지면


모란을 따라 나의 봄날도 가겠지
무에 대수랴
갈테면 가라지


(박제영의 '모란' 전문)


말을 던지듯 툭툭 쏘는 유머러스한 육담이 보통 아니다.
보는 김에 '식구'란 시 하나를 더 보자.


사납다 사납다 이런 개 처음 본다는 유기견도
엄마가 데려다가 사흘 밥만 주면 순하디순한 양이 되었다


시들시들 죽었다 싶어 내다버린 화초도
아버지가 가져다가 사흘 물을 주면 활짝 꽃이 피었다
아무래도 남모르는 비결이 있을 줄 알았는데,
비결은 무슨, 짐승이고 식물이고 끼니 잘 챙겨 먹이면 돼 그러면 다 식구가 되는겨


(박제영의 '식구' 전문)


이 시를 보면 그는 재담꾼이라기보다는 가슴 따듯한 휴머니스트다.
뜻을 이해하려 일부러 애쓰지 않아도 가슴에 와닿는 이런 시들이 읽기 부담 없고 속이 후련하다. 반대로 어려운 외래어에 난해한 표현들로 짜여진 시들은 시를 연구(?)하는 이들에겐 유익할 줄 모르나 독자로서의 만수무강에는 백해무익이다.


쉽게 쓰자, 시!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Atachment
첨부 '1'
?

내가 읽은 좋은 詩

Poem of good / 좀은 까칠한 시를 좋아하는 제 취향인지라...... ㅋ

  1. 03
    Oct 2015
    12:21

    수화기 속의 여자 / 이명윤

    수화기 속의 여자 / 이명윤 어디서 잘라야 할지 난감합니다. 두부처럼 쉽게 자를 수 있다면 좋을 텐데요. 어딘지 서툰 당신의 말, 옛 동네 어귀를 거닐던 온순한 초식동물 냄새가 나요. 내가 우수고객이라서 당신은 전화를 건다지만 나는 하루에도 몇 번씩 우...
    By정소슬 Views1036
    Read More
  2. 03
    Oct 2015
    10:44

    좋겠다, 마량에 가면 / 이재무

    좋겠다, 마량에 가면 / 이재무 몰래 숨겨놓은 여인 데불고 소문조차 아득한 먼 포구에 가서 한 석 달 소꿉장난 같은 살림이나 살다 왔으면, 한나절만 돌아도 동네 안팎 구구절절 훤한, 누이의 손거울 같은 마을 마량에 와서 빈둥빈둥 세월의 봉놋방에 누워 발...
    By정소슬 Views1070
    Read More
  3. 16
    Sep 2015
    20:50

    평밭 할매의 시 / 이응인

    평밭 할매의 시 / 이응인 새벽밥 뜨는 둥 마는 둥 부리나케 산으로 달려가는 평밭 할매. 아름드리 서어나무 끌어안고 "미안하데이." "정말 미안하데이." 중얼대며 떨고 섰다. 번득이는 톱날이 다가와 "할매, 다쳐도 책임 못 져요." 위협하면 "그래 이놈아! 내 ...
    By정소슬 Views905
    Read More
  4. 27
    Jul 2015
    15:12

    사는 게 참 꽃 같아야 / 박제영

    사는 게 참 꽃 같아야 / 박제영 며느리도 봤응께 욕 좀 그만 해야 정히 거시기 해불면 거시기 대신에 꽃을 써야 그 까짓 거 뭐 어렵다고, 그랴그랴 아침 묵다 말고 마누라랑 약속을 했잖여 이런 꽃 같은! 이런 꽃나! 꽃까! 꽃 꽃 꽃 반나절도 안 돼서 뭔 꽃들...
    By정소슬 Views1281
    Read More
  5. 26
    Jul 2015
    15:37

    우두망찰 / 이명수

    우두망찰 / 이명수 남의 집 담 너머 꽃 보다 먼저 넘어졌다 무릎이 땅바닥을 내리쳤다 홍매 화들짝 핀다 무릎에 흑매 해뜩발긋 부풀어 올랐다 우두망찰한, 꿇어앉아 엎드려 누운 선홍빛 얼굴들 가만히 하늘 향해 뒤집어 놓았다 저 꽃들 가시지 않은 겨울 기미 ...
    By정소슬 Views1063
    Read More
  6. 26
    Jul 2015
    13:47

    허스키 / 염창권

    허스키 / 염창권 1. 흐미라고 하는 몽골 음악이 있다 이것은 남자가수가 목구멍으로 소리를 내는 Throat Song이다 대지의 울림처럼 저음과 가성이 공명하는 음역에 우주를 풀어 놓는다 그 사이에 여가수가 등장하여 고음의 살바람을 찢어놓는다 이건 마니경을...
    By정소슬 Views839
    Read More
  7. 26
    Jul 2015
    11:53

    늙은 나무가 사는 법 / 양문규

    늙은 나무가 사는 법 / 양문규 한겨울 세상 밖으로 뚜벅뚜벅 걸어나가는 늙은 나무들을 본다 한평생 붙들어 맸던 구름과 바람과 비와 햇살과 안녕 같은 하늘 속에 집이 되고, 그늘이 되고, 양식이 되던 풀과 꽃과 까치와 다람쥐와 애기벌레들과도 안녕 봄날 한...
    By정소슬 Views915
    Read More
  8. 26
    Jul 2015
    08:52

    봄씨 / 김서희

    봄씨 / 김서희 흰 눈 가득한 2월의 달력에 立春이 들어있다 새순 내민 듯이 위쪽이 뾰족한 두 글자 티끌 같고 씨앗 같고 단추 같다. 아무런 징후도 없이 길바닥에 떨어진 코스모스 씨앗 같은 그것이 어떻게 봄을 세운다는 것인지 흙을 파보면 아직도 살얼음 성...
    By정소슬 Views857
    Read More
  9. 28
    May 2015
    20:31

    불길한 저녁 / 김사인

    불길한 저녁 / 김사인 고등계 형사 같은 어둠 내리네. 남산 지하실 같은 어둠이 내리네. 그러면 그렇지 이 나라에 '요행은 없음' 명패를 붙이고 밤이 내리네. 유서대필 같은 비가 내리네. 죽음의 굿판을 걷자고 바람이 불자 공안부 검사 같은 자정이 오네 최후...
    By정소슬 Views977
    Read More
  10. 14
    May 2015
    08:52

    기원으로 출근하는 남자 / 김정인

    기원으로 출근하는 남자 / 김정인 딱히, 바둑이 너무 좋아서라거나 치매예방에 효과적인 뇌운동이라거나 종일 얼굴 맞대어야 하는 아내의 답답한 시선을 피해서만 아닙니다 평생 이루지 못한 신의 한 수를 찾아 오늘도 하염없이 바둑판을 응시합니다 기기묘묘...
    By정소슬 Views107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 Next
/ 23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