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봄은 왔건만

by 정소슬 posted Mar 17,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봄은 왔건만

[울산제일일보] 승인 2020.03.16 21:21

 

 

 

 

 250383_96711_3757.jpg

 전재영 코렐테크놀로지(주) 대표이사·공학박사

 

 

기원전 30여년 전 중국 한나라 원제(元帝) 때의 일이다. 당시 한나라는 소위 ‘북방 오랑캐’라고 일컫는 흉노족의 외침에 하루도 편할 날이 없었다. 기원전 33년 흉노족 내부에 분란이 발생했는데, 이때 패배한 ‘호한야 선우’가 한나라로 도망을 왔고, 원제는 직접 교외까지 나아가 그를 따뜻하게 맞이했다. 이에 감동한 호한야는 한나라의 사위가 되기를 자청했고, 원제는 성대한 연회를 베풀어 자기에게 간택되지 않은 궁녀들에게 연회의 참석을 명하고, 호한야는 이중에서 배필을 정하게 되었다.

 

이때 호한야의 마음을 단숨에 빼앗고 간택된 궁녀가 왕소군(王昭君)이다. 왕소군은 후베이(湖北)의 평민 집안에서 태어났으나 어릴 적부터 가무·비파 연주 솜씨와 자색이 뛰어나 18세에 궁녀로 뽑혔다. 그런데 이렇게 선발된 궁녀가 수천 명이나 되다 보니, 왕소군은 5년 동안 원제의 얼굴조차 보지 못하고 궁녀 신분으로 외롭고 쓸쓸하게 궁중생활을 보내다 느닷없이 흉노의 땅으로 시집을 가게 된다.

 

왕소군은 눈물을 뿌리며 고향 땅을 떠나 수만 리 머나먼 흉노의 땅으로 시집을 갔다. 대단한 미인을 맞이하게 된 호한야 선우는 그녀를 극진히 대우했고, 왕소군 역시 품성이 어질고 영민하여 흉노족에게 길쌈을 가르치고 흉노와 한나라와의 우호를 유지하는 데 힘써, 60년 동안 전쟁이 벌어지지 않았다. 흉노족은 그녀를 진심으로 존경하게 되고, 호한야는 그녀를 ‘녕호알지寧胡閼氏’에 봉했는데, 이는 흉노에게 안녕과 평화를 가져다준 의미가 담겨 있다고 한다.

 

이상이 유명한 왕소군에 얽힌 정사적(正史的) 일화다. 모든 스토리는 야사(野史)에서 비롯된다고 한다. 왕소군에 얽힌 야사는 이천년이 넘은 지금도 생생하게 이것저것 많이 전해온다. 그 중의 하나가 한참 후대인 당나라의 시인 동방규(東方?)가 왕소군의 호지(胡地)에서의 삶을 매우 춥고 삭막하고 외로웠을 것으로 다소 과장되게 포장하여 남긴 ‘소군원(昭君怨)’이란 시다. 그 시의 제5 수에 다음과 같은 시구(詩句)가 나온다.

 

胡地無花草(호지무화초)/ 春來不似春(춘래불사춘)/ 自然衣帶緩(자연의대완)/ 非是爲腰身(비시위요신). 즉 “오랑캐 땅에 꽃과 풀이 없으니/ 봄이 와도 봄 같지 않구나/ 자연히 옷 띠가 느슨해지니/ 이는 허리 몸매 위함이 아니었도다”쯤의 시다. 이 중에서도 두 번째 구절인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은 1980년 봄, 모 정치인이 인용하면서 너무나 유명한 문구가 되었다. 그때는 군사독재 시대로 회귀하는 것을 통탄하며 뱉은 말이었는데, 정확히 40년이 지난 요즘도 그때만큼이나 어울리는 시구가 아닌가 싶다.

 

코로나19 사태는 중국을 넘어 국내로, 전 세계로 들불같이 번지고 있다. 그야말로 판데믹(Pandemic)이다. 코로나 바이러스의 전염 특성상 거의 모든 여행과 외출이 자제되고, 경제 활동도 거의 정지 수준에 이르렀다.

 

그러다 보니 쇼핑도 TV나 인터넷을 통한 온라인 쇼핑으로 바뀌어 대형 쇼핑몰을 가도 예전처럼 복작거리지 않고, 고속도로에도 눈에 띌 만큼 차량이 줄어 한산할 정도다. 각종 모임도 취소되어 휴업하는 음식점이 하루가 다르게 늘고, 회사 안에서도 항상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개인 간에도 ‘사회적 거리 두기’니 하면서 일체의 대면(對面)활동을 제한해 달라는 권고를 받는다.

 

매주 이용하던 KTX 등 대중교통을 이용한 지도 달포가 넘었고, 각종 회식이나 모임을 가진 지도 근 한 달은 된 것 같다. 또한 벚꽃축제와 같은 각종 봄철 행사도 취소되고, 결혼식이나 장례식도 연기되거나 축소되는 등 파행이 잇따른다. 이렇듯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다 보니 무엇보다도 시민들의 심리적 위축이 더 큰 문제다. 불안감 혹은 우울증을 하소연하는 글이 SNS에 점점 늘고 있다.

 

이렇게 심리적 고통이 커지면 커질수록, 이상하게 뭘 하고 싶은 욕구도 더 커진다. 마치 학창시절 시험공부 할 때, 이 시험 끝나면 뭘 해야지 할 때처럼.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면 하고 싶은 게 더 많아졌다. 우선은 이 봄이 가기 전에 수양버들이 늘어진 천변 길을 마스크 없이 거닐며 콧노래를 흥얼거리고 싶다. 봄비가 오시는 날엔 봄꽃이 아름답게 핀 카페에서 모카향 그윽한 커피를 지인들과 음미하며 얼굴을 맞대고 담소하고 싶다. 벚꽃 잎이 눈발처럼 흩날리는 날엔 우인들과 어울려 벚나무 꽃그늘 아래서 막걸리 잔 돌리며 취중진담을 나누고 싶다. 하늘이 푸르고 파도가 높은 날엔 바닷가 선술집에서 고소한 봄도다리에 쇠주 한잔 하며 봄바다에 풍덩 빠지고 싶다.

 

오랜만에 답답한 마음도 풀 겸 숙소 주변 야산엘 올라가 봤다. 이미 산에는 진달래꽃이 한창이고 벚꽃도 피기 시작했다. 하지만 나의 정신과 마음은 아직도 1월에 머물러 있다. 봄은 왔건만, 아직 봄은 멀었다.

 

출처 : http://www.ujeil.com/news/articleView.html?idxno=250383

 

?

감동과 동감 사이 (자유 게시판)

between Impressed and Compathy (freeboard) / 누구의 눈빛 위에 그대의 입술 포개 볼 것인가?

  1. 05
    Sep 2020
    10:49

    [책] 이만석 재산 독립운동에 쏟아부은 이석영의 조국애

    이만석 재산 독립운동에 쏟아부은 이석영의 조국애 [세계일보] 입력 : 2020-09-05 04:00:00 /수정 : 2020-09-04 18:50:31 박정선/푸른사상/각 2만원 순국 상, 하 전 2권- 삼한갑족 익명의 독립운동가 이석영/박정선/푸른사상/각 2만원 조선시대 삼한갑족은 명...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2. 19
    Aug 2020
    20:37

    남한의 형과 북한의 아우가 부르는 ‘사모곡’

    남한의 형과 북한의 아우가 부르는 ‘사모곡’ 원로 소설가 오승재 에세이 ‘분단의 아픔…’ 출간 만남 전 신문기사 통해 생존 확인 2000년 8월 서울서 상봉 ‘北 계관 시인’ 동생 오영재와 쓰라린 가족사 생생한 증언 [광남일보] 입력 : 2020. 08.19(수) 17:03 | ...
    By정소슬 Reply0 Views5
    Read More
  3. 03
    Jun 2020
    10:55

    [시는 위로다] 가장 오래된 백신 / 송경동

    가장 오래된 백신 [서울신문] 입력 : 2020-06-02 21:30 ㅣ 수정 : 2020-06-03 02:13 [시는 위로다] <12·끝> 송경동 시인 코로나19로 국가봉쇄령이 내려진 인도 수도 뉴델리 외곽 삼륜인력거꾼으로 일하던 아빠와 세 살던 열다섯 소녀 조티 쿠마리 정지된 세상...
    By정소슬 Reply0 Views5
    Read More
  4. 29
    Apr 2020
    08:24

    [시는 위로다] 중매 / 김해자

    중매 [서울신문] 입력 : 2020-04-28 17:18 ㅣ 수정 : 2020-04-29 02:23 [시는 위로다] <2>김해자 시인 ▲ 일러스트 김송원 기자 nuvo@seoul.co.kr 집에서 꼼짝 말라는 기저 질환자가 된 내게 여수에서도 배 타고 두어 시간 가야 당도하는 머나먼 섬, 거문도 수...
    By정소슬 Reply0 Views13
    Read More
  5. 27
    Apr 2020
    19:36

    [시는 위로다] 마스크와 보낸 한철 -코로나19를 견뎌내며 / 이상국

    마스크와 보낸 한철 -코로나19를 견뎌내며 [서울신문] 입력 : 2020-04-26 22:20 ㅣ 수정 : 2020-04-27 11:00 [시는 위로다] <1>이상국 시인·한국작가회의 이사장 현실 문제 앞에서 시는 공허한 울림일까요. 힘들고 외로울 때 시집을 열어 본 적이 있다면, 당신...
    By정소슬 Reply0 Views54
    Read More
  6. 15
    Apr 2020
    09:40

    [4.15총선] 외신 "한국 총선, 미국에 모델될 것"…첫 '코로나 선거'에 주목

    외신 "한국 총선, 미국에 모델될 것"…첫 '코로나 선거'에 주목 [연합뉴스] 송고시간2020-04-14 11:52 | 윤고은 기자 타임, 투표소 감염병 예방책 소개하며 "미 대선에 적용할 수 있어" 텔레그래프·가디언 "문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이 경기침체 등 압도" CNN "...
    By정소슬 Reply0 Views14
    Read More
  7. 17
    Mar 2020
    08:47

    누구나 한 번은 앓았던 '삶이라는 돌림병'

    누구나 한 번은 앓았던 '삶이라는 돌림병' [경남도민일보] 이서후 기자 (who@idomin.com) | 2020년 03월 17일 화요일 현대시, 인간 정신이나 시대 상황을 전염병에 빗대 인간·동물·바이러스는 동류…우리는 우리와 싸워 "하루쯤 앓게 되면/ 육신의 소중함을 깨...
    By정소슬 Reply0 Views13
    Read More
  8. 17
    Mar 2020
    08:41

    봄은 왔건만

    봄은 왔건만 [울산제일일보] 승인 2020.03.16 21:21 전재영 코렐테크놀로지(주) 대표이사·공학박사 기원전 30여년 전 중국 한나라 원제(元帝) 때의 일이다. 당시 한나라는 소위 ‘북방 오랑캐’라고 일컫는 흉노족의 외침에 하루도 편할 날이 없었다. 기원전 33...
    By정소슬 Reply0 Views9
    Read More
  9. 04
    Mar 2020
    21:56

    [이산하] “청춘들이여! 생존 이데올로기 그 너머에는 뭐가 있는지 고민해보시라”

    “청춘들이여! 생존 이데올로기 그 너머에는 뭐가 있는지 고민해보시라” [경북매일] 홍성식기자 | 등록일 2020.03.04 20:40 |게재일 2020.03.05 시대의 상처를 어루만지는 시인 이산하 경북 시골에서의 유년을 여전히 기억하는 이산하 시인. 반세기 전 들었던 ...
    By정소슬 Reply0 Views28
    Read More
  10. 03
    Mar 2020
    11:51

    듣는 사람의 심금을 울리는 마두금 연주

    듣는 사람의 심금을 울리는 마두금 연주 [몽골여행기] 동물에게도 감정이 있을까 [오마이뉴스] 20.03.02 22:44 l 최종 업데이트 20.03.02 22:44 l 오문수(oms114kr) 1월 9일부터 20일까지 홉골글 서북쪽 50여킬로미터 떨어진 오지에서 순록을 기르는 차탕족마...
    By정소슬 Reply0 Views4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8 Next
/ 48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