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1980년 5월 함성] '항거'....본디, 꿈틀대며 사는 지렁이를 네가 짓밟았던 것이다.

by 정소슬 posted May 17,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시와 풍경이 있는 아침] 1980년 5월 함성

박상건, '항거'....본디, 꿈틀대며 사는 지렁이를 네가 짓밟았던 것이다.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상건 기자 pass386@daum.net | 승인 2019.05.17 08:23

 

 

 

 

    지렁이는 밟으면 꿈틀대는 것이 아니라

     

    본디,

     

    꿈틀대며 사는 지렁이를 네가 밟았던 것이다.

     

    박상건, ‘항거’ 전문(시집 ‘포구의 아침’에서)

 

 

이 시는 광주항쟁을 생각하며 썼다. “지렁이는 밟으면 꿈틀대는 것이 아니라/본디,/꿈틀대며 사는 지렁이를 네가 밟았던 것이다.” 본디, 꿈틀대며 사는 지렁이를 네가 짓밟았던 것이다.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이 39주년을 맞았다. 5·18 광주 민주화 운동(광주민중항쟁)은 1980년 5월 18일부터 5월 27일까지 광주시민과 전라남도민이 중심이 돼 조속한 민주정부 수립, 전두환 보안사령관을 비롯한 신군부 세력의 퇴진, 계엄령 철폐, 김대중 석방 등을 요구하며 전개한 대한민국의 민주화 운동이다.

 

5·18 광주 민주화 운동으로 인한 사망자 및 행방불명자는 약 200여 명이고 부상자 등 피해자는 약 4,300여 명에 이른다. 검찰은 1994년 사상자 수를 발표했지만, 최초 발포 명령자와 암매장 장소 등 핵심 쟁점이 밝혀지지 않은 채 광주항쟁이 발생하고 한 세대가 흘렀지만 여전히 미완의 과제로 남았다. 그리고 지금도 시대의 한 복판에서 그날의 함성 소리가 들리고 있다.

 

그래서 “너를 민주주의의 성지라고 부르기엔/아직 이르다/살아남은 자의 부끄러운 이름으로/너를 위대한 도시라 찬양하기엔/아직도 우리의 입술이 무겁기만 하다.”(문병란, ‘송가’ 중에서). “아아 광주여 무등산이여/죽음과 죽음 사이에/피눈물을 흘리는/우리들의 영원한 청춘 도시여/우리들의 아버지는 어디로 갔나/우리들의 어머니는 어디에서 쓰러졌나/우리들의 아들은/어디에서 죽어서 어디에 파묻혔나/우리들의 귀여운 딸은/또 어디에서 입을 벌린 채 누워 있나”(김준태, ‘아아 광주여! 우리나라의 십자가여!’ 중에서)

 

삶의 혁명은 우리 주변의 잘못된 전제를 고쳐 바로 세우는 데 있다. 아직도 잘못된 전제를 정돈된 진리인양 인지시키려는 경향이 곳곳에 잔존한다. 내가 나답게, 네가 네답게, 우리가 우리답게 그렇게 세상을 살맛나게 하는 일은 잘못된 전제를 바로잡아 나가는 과정이다. 그래서 시대는 흘러도, 흐르는 세월 속에서도 우리네 영혼의 눈빛은 늘 진실과 진리를 향하여 번뜩여 있어야 한다.

 

세상이 아름답고 희망찬 것은 그런 눈들이 살아있기 때문이다. 우리의 미래를 믿는 것도 그런 증거를 믿는 탓이다. 문학이나 철학에서는 이를 인식소(identity)라고 부른다. 이발소 벽에 걸린 그림보다 이발소 담벼락을 타오르는 담쟁이넝쿨의 아름다움을 인식하는 ‘살아있는 눈’, ‘살아있는 풍경’을 보는 눈이 필요하다.

 

물은 고이면 썩기 마련이다. 그래서 시인이나 지식인은 시대정신을 읽어내고 실천하며 세상 풍경을 한결같이 꿈틀대며 작동케 해야 하는 것이다.

 

광주항쟁을 모티브로 만들어진 영화도 있다. ‘꽃잎’, ‘화려한 휴가’, ‘26년’, ‘택시운전사’, ‘김군’ 등이다. 광주항쟁 관련 기록물은 2011년 5월에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됐다. 이제는 광주항쟁의 인과응보를 진실하게 갈무리하여 세계사의 대단원에 마침표를 찍어야 한다.

 

박상건(시인. 동국대 언론정보대학원 겸임교수)

 

 210160_207933_2342.jpg

1980. 5.18광주항쟁. 시민들이 '김대중 석방하라' 플레카드를 들고 있다(사진=김대중기념사업회)

 

출처 : http://www.dailysportshankook.co.kr/news/articleView.html?idxno=210160

 

?

감동과 동감 사이 (자유 게시판)

between Impressed and Compathy (freeboard) / 누구의 눈빛 위에 그대의 입술 포개 볼 것인가?

  1. 22
    Jun 2019
    12:31

    [부고] 평생 통일을 꿈꾸고 노래한 류근삼 시인 타계

    평생 통일을 꿈꾸고 노래한 류근삼 시인 타계 21일 성서계명대 동산병원서 '추도식'...22일 대구 달성 선영 발인 [아시아뉴스통신] 남효선기자 | 기사입력 : 2019년 06월 20일 23시 28분 고 류근삼 시인.(사진출처=대구경북작가회의) 진보 문단을 지키며 평생 ...
    By정소슬 Reply0 Views43
    Read More
  2. 05
    Jun 2019
    08:12

    [최종윤] 막말과 묵념

    [칼럼] 막말과 묵념 [뉴스프리존] 최종윤 | 승인 2019.06.04 23:13 | 수정 2019.06.04 23:14 우리말에는 한 두 음절로 된 예쁜 단어가 참 많다. 하늘, 별, 밤, 바람, 바다, 너, 나, 우리 등 한두 글자 단어들이 머릿속을 금세 스쳐지나간다. 세 음절 단어는 조...
    By정소슬 Reply0 Views48
    Read More
  3. 17
    May 2019
    15:09

    [1980년 5월 함성] '항거'....본디, 꿈틀대며 사는 지렁이를 네가 짓밟았던 것이다.

    [시와 풍경이 있는 아침] 1980년 5월 함성 박상건, '항거'....본디, 꿈틀대며 사는 지렁이를 네가 짓밟았던 것이다.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상건 기자 pass386@daum.net | 승인 2019.05.17 08:23 지렁이는 밟으면 꿈틀대는 것이 아니라 본디, 꿈틀대며 사는 지...
    By정소슬 Reply0 Views48
    Read More
  4. 15
    May 2019
    20:48

    일본 시 전문지, 시를 통해 5·18 알린 김준태 시인 조명

    일본 시 전문지, 시를 통해 5·18 알린 김준태 시인 조명 [NEWSIS] 등록 2019-05-15 16:11:35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책 '광주로 가는 길' 일어판 번역자 김정훈 전남과학대 교수는 일본의 시 전문잡지 '시와 사상'이 5·18민주화운동을 시를 통해 세계에...
    By정소슬 Reply0 Views42
    Read More
  5. 14
    May 2019
    08:25

    [아침광장] 규동 시인

    [아침광장] 규동 시인 [경북일보] 맹문재 시인·안양대 교수 | 승인 2019년 05월 13일 15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4일 화요일 故 김규동 시인 김규동 시인은 작고하기 전까지 북한에 두고 온 가족을 그리워하며 통일을 노래했다. 시인이 한평생 부른 ...
    By정소슬 Reply0 Views32
    Read More
  6. 14
    May 2019
    08:07

    경남대 정일근 교수의 시 '어머니의 그륵', JTBC서 방영

    경남대 정일근 교수의 시 '어머니의 그륵', JTBC서 방영 [국제뉴스] 황재윤 기자 | jaeyuntop@naver.com | 승인 2019.05.13 14:13:12 ▲ (사진제공=경남대) 경남대 정일근 석좌교수. (경남=국제뉴스) 황재윤 기자 = 경남대 석좌교수인 정일근 시인의 시 '어머니...
    By정소슬 Reply0 Views76
    Read More
  7. 01
    May 2019
    12:23

    왜 아직도 '노동의 새벽'인가, 물으신다면

    왜 아직도 '노동의 새벽'인가, 물으신다면 박노해 시집 '노동의 새벽'... 헌법에서도 지워진 '노동'의 복원을 기다리며 [오마이뉴스] 19.05.01 11:07 l 최종 업데이트 19.05.01 11:17 l 글: 이훈희(sheeponchowon) 편집: 최은경(nuri78) 박노해 시인 "만국의 ...
    By정소슬 Reply0 Views36
    Read More
  8. 04
    Apr 2019
    12:42

    [류환] “예술가란 예술이 삶이고, 삶이 예술이 되어야 한다.”

    “예술가란 예술이 삶이고, 삶이 예술이 되어야 한다.” [뉴스메이커] 2019년 04월 02일 (화) 03:37:23 황태일 기자 hti@newsmaker.or.kr 류환 토털아티스트(시인.화가.색소포니스트.행위예술가) 최고의 예술은 자연이다. 인간이 하는 예술의 모든 행위는 자연을...
    By정소슬 Reply0 Views90
    Read More
  9. 24
    Mar 2019
    11:03

    남겨진 이들을 위한 시…영화 '한강에게'

    남겨진 이들을 위한 시…그리고 세월호 [CBS노컷뉴스] 이진욱 기자 | 2019-03-24 05:00 [노컷 리뷰] 영화 '한강에게' 어제의 웃음이 오늘의 눈물로 고통이 돼버린 일상의 공간들 "비극이란 게 안 지나가기도…" 대면과 직시…다시금 일어서기 영화 '한강에게' 스...
    By정소슬 Reply0 Views90
    Read More
  10. 20
    Mar 2019
    09:53

    ‘낭만가객’ 최백호, 포항서 만난다

    ‘낭만가객’ 최백호, 포항서 만난다 [경북도민일보] 이경관기자 | 승인 2019.03.19 포항문화재단, 5월 11일 문예회관서 단독 콘서트 20일 오후 2시 티켓 오픈 [경북도민일보 = 이경관기자] 낭만을 노래하는 최백호<사진>가 포항을 찾는다. (재)포항문화재단은 ...
    By정소슬 Reply0 Views7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