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문 대통령 "노벨상은 트럼프가… 우리는 평화만 가져오면 돼"

by 정소슬 posted May 01,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문 대통령 "노벨상은 트럼프가… 우리는 평화만 가져오면 돼"

[연합뉴스] 송고시간 | 2018/04/30 16:52

이희호 여사 정상회담 축전서 "노벨상 타시라" 덕담…文 화답

 

 

 

AKR20180430147900001_01_i.jpg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노벨상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타고, 우리는 평화만 가져오면 된다."

 

역사적인 4·27 남북정상회담 이후 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등의 노벨평화상 수상 가능성이 공공연히 거론되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이 문제에 대한 자기 생각을 이처럼 털어놨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30일 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 이후 첫 공식일정으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던 중,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에게 축전이 왔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 여사는 축전에서 "수고하셨다. 큰일을 해내셨다"고 이번 정상회담의 성과를 높이 평가하면서, 문 대통령을 향해 "노벨평화상을 타시라"라는 덕담을 했다고 한다.

 

이에 문 대통령은 그 자리에서 "노벨상은 트럼프 대통령이 받고, 우리는 평화만 가져오면 된다"는 말을 주변에 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청와대는 앞서서도 문 대통령과 노벨평화상을 연결짓는 목소리에는 우려를 내비치며 조심스러운 태도로 일관했다.

 

지난달 대한변호사협회 등 120여 단체가 모인 대한민국직능포럼이 '문재인 대통령 노벨평화상 추진위원회'를 결성하자,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 대통령과 아무런 관련이 없는 일"이라며 "이런 움직임 자체가 바람직스럽지 않다"고 지적한 바 있다.

 

김 대변인은 당시 논평에서 "가야 할 길이 멀고 모든 것이 조심스러울 때 말은 삼가고 몸가짐은 무거워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hysup@yna.co.kr

 

출처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4/30/0200000000AKR20180430147900001.HTML

 

?

감동과 동감 사이 (자유 게시판)

between Impressed and Compathy (freeboard) / 누구의 눈빛 위에 그대의 입술 포개 볼 것인가?

  1. 28
    May 2018
    08:30

    "아뿔싸! 오현 스님 이렇게 빨리 가실 줄은..."

    "아뿔싸! 오현 스님 이렇게 빨리 가실 줄은..." 불교계 대표 시조시인 무산 입적...문재인 대통령 추모 [한국일보] 조태성 기자 | 등록 : 2018.05.27 17:48 | 수정 : 2018.05.27 22:52 설악무산 스님, 일명 오현 스님은 영원한 수행자였다. 자신을 낮추는 ‘하...
    By정소슬 Reply0 Views236
    Read More
  2. 27
    May 2018
    08:36

    아득한 경지서 격외가 부르던 설악무산(오현) 스님 입적

    아득한 경지서 격외가 부르던 설악무산 스님 입적 [법보신문] 권오영 기자 | oyemc@beopbo.com |승인 2018.05.26 19:27:45 5월26일 세납 87·법납 60세 30일 조계종 원로회의장 엄수 선사이자 시인으로 큰 발자취 만해축전·유심으로 만해 선양 선사로서, 시인으...
    By정소슬 Reply0 Views339
    Read More
  3. 21
    May 2018
    08:57

    정라곤, 남북화해 무드에 찬물을 끼얹는 ‘긁어 부스럼’

    [아침평론] 남북화해 무드에 찬물을 끼얹는 ‘긁어 부스럼’ [뉴스천지] (newscj@newscj.com) | 승인 2018.05.20 19:04 정라곤 논설실장/시인 4.27남북정상회담의 좋은 결과로 잘 빚어진 한반도 해빙 무드가 자칫 어긋난 방향으로 틀어질 우려가 엿보인다. ‘판문...
    By정소슬 Reply0 Views206
    Read More
  4. 01
    May 2018
    08:44

    문 대통령 "노벨상은 트럼프가… 우리는 평화만 가져오면 돼"

    문 대통령 "노벨상은 트럼프가… 우리는 평화만 가져오면 돼" [연합뉴스] 송고시간 | 2018/04/30 16:52 이희호 여사 정상회담 축전서 "노벨상 타시라" 덕담…文 화답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노벨상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타고, 우리는 평화만 ...
    By정소슬 Reply0 Views169
    Read More
  5. 10
    Apr 2018
    08:15

    광복 후 유명 역사학자들 월북·납북… 남한은 식민사학자들 장악

    [이덕일의 새롭게 보는 역사] 광복 후 유명 역사학자들 월북·납북… 남한은 식민사학자들 장악 [서울신문] 입력 : 2018-04-09 17:52 ㅣ 수정 : 2018-04-09 18:01 <14>남북 역사학 체제 경쟁 북한의 역사학은 어떻게 형성되었을까? 먼저 아래 글을 보자. “일본 ...
    By정소슬 Reply0 Views302
    Read More
  6. 09
    Apr 2018
    11:28

    「사람만이 희망」이라는 바람

    「사람만이 희망」이라는 바람 [시민의소리] 이홍길 고문 | 승인 2018.04.09 10:10 4.3 70주년 아침, 4.3이후의 삶을 설명하는 말 가운데 그 「황량한 길을 걷다」라는 표현이 있는데 4.3의 역사를 알고 나서야 비로소 그 황량함을 실감할 수 있었다. 필설로 ...
    By정소슬 Reply0 Views516
    Read More
  7. 07
    Apr 2018
    19:35

    도종환 장관 "북측이 '통일문학' 다시 만들자 제안"

    도종환 장관 "북측이 '통일문학' 다시 만들자 제안" [연합뉴스] 송고시간 | 2018/04/06 16:59 北 만찬서 안동춘 조선문예총 위원장 만나 남북 문학 교류 논의 도종환 장관 (평양=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일 오전 남북평화협력기원 남측예술단을 인솔하는 도...
    By정소슬 Reply0 Views296
    Read More
  8. 04
    Apr 2018
    08:47

    8천만이 함께 부른 통일노래…평양 남북합동공연 '감동의 무대'

    8천만이 함께 부른 통일노래…평양 남북합동공연 '감동의 무대' [연합뉴스] 송고시간 | 2018/04/03 20:00 도종환 장관-김영철 부위원장 손잡고 '우리의 소원' 합창 현송월 단장 "훈련 부족했는데도 실수 없이 공연 너무 잘했다" 손 맞잡은 남북 (평양=연합뉴스)...
    By정소슬 Reply0 Views269
    Read More
  9. 28
    Mar 2018
    08:17

    김정은, ‘은둔’ 이미지 벗고 국제 무대 파격 데뷔

    김정은, ‘은둔’ 이미지 벗고 국제 무대 파격 데뷔 집권 7년 만에 첫 정상 외교 [국민일보]입 력 : 2018-03-28 05:01 1월부터 예상 넘는 광폭 행보… 연쇄 회담으로 화려한 성공 정상국가로 인정받기 위해 여동생·아내 자주 등장시켜 권력 장악 자신감 붙은 듯 ...
    By정소슬 Reply0 Views259
    Read More
  10. 23
    Mar 2018
    12:19

    '이명박 수감'에 바치는 한시(漢詩), "이 밤을 보내는 마음" 화제

    '이명박 수감'에 바치는 한시(漢詩), "이 밤을 보내는 마음" 화제 [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03.23 11:26 <이명박 전 대통령이 23일 새벽,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에서 나와 서울동부구치소로 출발하기 전, 자신의 측근들에게 '걱정 말라'며 손짓...
    By정소슬 Reply0 Views33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8 Next
/ 48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