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통일만이 미래다] 하태경 “보수, 남북교류 겁내지 말라.. 통일부 잘했다”

by 정소슬 posted Jan 10,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하태경 “보수, 남북교류 겁내지 말라.. 통일부 잘했다”

YTN라디오(FM 94.5) [신율의 출발 새아침]

pro_img50214.jpg

□ 방송일시 : 2017년 1월 10일 (수요일)

□ 출연자 :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보수진영, 남북교류 겁내지 말았으면

-평창올림픽, 북한에서 많이 올수록 좋아.. 통일부 잘했다

-평창올림픽 이후 남북 간 추가 관계개선은 어려울 것

-北 한미군사훈련 연기 100% 요청하겠지만 평창올림픽과는 별개의 문제

-김정은 화끈한 정치스타일, 우리 측에서 역대 최대로 보내도 좋단 의견 취해야

-평창올림픽에 北 많이 오면 오히려 김정은 체제에 부담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의 핵심은 왕벌 두 마리가 합치는 것

-바른정당 추가 탈당? 타격은 있지만 대세에 지장 없어..양보단 질

-통합당, 민주당과 수도권에서 1:1 구도 만들 수도

 

 

 

◇ 신율 앵커(이하 신율): 앞서 말씀드린 대로 정치권의 대표적인 대북 전문가죠.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 전화연결해서 어제 열린 남북 고위급 회담 어떻게 바라보는지, 입장 들어보겠습니다. 하 의원님, 안녕하세요.

 

◆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하 하태경): 안녕하세요. 하태경입니다.

 

◇ 신율: 3개 항 공동보도문이 채택이 됐죠. 북한이 평창 올림픽 참가하겠고, 남북한이 군사당국 회담을 개최할 것이고,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다방면의 교류협력 플러스 우리민족끼리 우리 문제를 풀어가자, 이거 아니었습니까. 어떻게 평가하십니까?

 

◆ 하태경: 일단요. 저는 보수진영이 남북한 교류하는 것에 대해서 그렇게 겁내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인적 교류하는 것은 오히려 북한이 겁내거든요. 왜냐면 지난 과거 아시안게임에 북한 여자 미녀 응원단이 몇 백 명 왔지 않습니까. 그 응원단이 와서 친남화 됐어요. 남한을 동경하게 됐습니다. 그래서 북한에 올라가가지고 남한 잘 산다더라, 자유롭다더라, 이런 이야기들을 확산시키는 바람에 북한 당국이 굉장히 곤란했거든요. 그러니까 이번에도 우리 전략을 북한에서는 많이 오면 올수록 좋다고 봅니다. 그런 면에서 통일부가 잘했어요. 이번에 역대 최대급으로 온다는 거 아닙니까, 규모가. 그래서 그 사람들을 친남화 시키겠다. 북한은 지금 남한 쪽에 있는 사람 친북화 시키려고 하잖아요. 그럼 우리는 왜 북한 사람들 친남화 시키는 거 그렇게. 보수진영은 체제경쟁에서 이미 이겼다, 북한에 대해서. 그래놓고 무슨 교류에 대해서 겁내느냐. 그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 신율: 그런데 부분은 그런데, 군사당국 회담 열기로 한 것과, 그리고 우리민족끼리 문제를 풀어가자, 이 부분은 어떻게 보세요?

 

◆ 하태경: 우리민족끼리 문제를 풀어가자, 에서 비군사적인 부분, 이 부분은 겁낼 필요가 없다는 거예요. 특히 문화, 체육, 이런 교류는 다다익선이고. 그런데 군사적인 건 기대하지 말자. 군사적인 게 다른 게 아니라 지금 핵미사일 아니에요. 그게 핵심이잖아요. 그런데 어제 화내잖아요. 리선권인가. 리선권 위원장이 핵 문제는, 그러니까 이번 평창 올림픽은 평창 올림픽 하나로 그냥 족하다. 우리가 해야 하잖아요, 우리 올림픽 성공시켜야 하기 때문에. 그런데 그 이후에 군사회담은 우리가 하고 싶은 이야기하고, 북한도 하고 싶은 이야기해서 결렬이 되면 그걸로 끝인 거죠.

 

◇ 신율: 그걸로 끝이다.

 

◆ 하태경: 예. 그래서 저는 평창 올림픽 이후에 어떤 남북 간 추가 관계개선은 쉽지 않다. 그런데 어쨌든 우리 하고 싶은 이야기는 다 하자는 거죠, 차라리.

 

◇ 신율: 지금 그러면 북한이 이번의 남북회담에 응하게 된 이유는 뭐라고 보세요?

 

◆ 하태경: 북한 입장에서는 저는 핵미사일 기술 개발하는 시간을 벌고, 그다음에 유엔 제재에 균열을 내려고 하는 이런 의도가 있는 것 같은데요. 그런데 문제는 보수진영이 그런 의도에 대해서 굉장히 무서워해요. 아니, 북한이 그런 의도 안 가진 적이 언제 있냐는 말이죠. 그래서 그런 우리가 대응을 잘하면 되거든요. 예를 들어 유엔 제재에 균열을 내려고 한다, 우리가 균열 안내게 막으면 되잖아요.

 

◇ 신율: 시간을 번다는 건 어떠세요?

 

◆ 하태경: 그 버는 시간을 통해서 우리가 북한 주민들 친남화를 시키자, 그 안에 들어가서 혼란스럽게. 북한에서는 여기 방문자 보내기 전에 3~4개월 적어도 세뇌교육을 시켜요. 한국 가면 뭘 요청하라, 뭘 조심하라. 그리고 돌아가면 1~2개월 또 세뇌교육을 시켜요. 입조심 시키고. 그런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 잘 산다는 이야기 이런 게 막 퍼지거든요. 그러니까 우리는 북한 시간 벌어주는 것에 대해서 그렇게 우리가 겁낼 필요가 없는 거예요.

 

◇ 신율: 그런데 그 시간을 번다는 게 핵미사일을 완성하는 시간을 번다는 의미 아닙니까?

 

◆ 하태경: 그렇죠. 우리가 교류를 안 해도 북한은 그동안 자기들이 하는 것이고. 어차피 북한은 하게 돼 있단 말이에요, 핵미사일 개발을. 그런데 거기에 대해서 우리가 경제제재만 확실히 하면 되는 거 아니에요. 유엔 제재. 그러니까 유엔 제재는 정부가 양보하면 안 됩니다. 그런데 일시적으로 북한 사람들을 친남화 시키기 위해서 비용이 들어가는 게 있어요. 숙박비용이라든지, 교통수단 비용이라든지, 이동 비용이라든지. 이건 북한 주민들 친남화 시키는 데 들어가는 비용이라고 생각해야 해요. 그것도 일시적으로 쓰는 거잖아요, 계속 쓰는 게 아니고.

 

◇ 신율: 또 한 가지는 군사당국 회담에서 우리는 비핵화 문제를 애기할 거고, 북한은 당연히 한미 군사훈련을 연기가 아니라 중단하라, 이렇게 나올 거 아니겠습니까.

 

◆ 하태경: 100% 그렇게 나옵니다.

 

◇ 신율: 100% 그렇게 나오죠. 그러니까 결국 북한이 군사당국 회담을 합의문을 집어넣도록 받아들인 이유도 이것이 한미 군사훈련을 중단시키는 선전장으로 하기 위해서다, 이렇게 볼 수 있나요?

 

◆ 하태경: 어차피 투트랙으로 가는 것이고. 군사회담은 따로 다른 회담을 만들 것 아닙니까, 평창 올림픽 회담과 별도로. 거기서 우리 정부가 성의 있게 하면 된다고 생각하고요. 그런데 그게 잘 안 된다고 해서 평창 올림픽까지 오지 마라, 이럴 필요는 없는 거죠.

 

◇ 신율: 물론, 예. 그래서 이번에 어떻게 보세요? 어느 정도 올 거라고 보세요, 평창 올림픽에?

 

◆ 하태경: 저는 김정은 정치 스타일로 보니까 쓸 때는 화끈하게 쓰는 것 같아요.

 

◇ 신율: 한 1000명 정도 보낸다?

 

◆ 하태경: 예. 역대 600명이 최대였는데 그 이상. 저는 더 와라, 많이 와도 괜찮다, 이런 입장을 우리가 취해야 한다고 보고. 그게 김정은 체제에 부담이 되면 되지, 거기에 대해서 전혀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

 

◇ 신율: 당내 이야기도 좀 여쭤봐야 할 것 같아요. 지금 의원수가 자꾸 줄고 있습니다.

 

◆ 하태경: 한 명 줄었습니다, 어제부로.

 

◇ 신율: 또 한 명 줄어드는 것 아니에요?

 

◆ 하태경: 지사도 줄었고. 그런 우려가 있는데요. 어제 그런 이야기도 했더라고요. ‘알곡이 다 나가고 쭉정이만 남는 게 아니냐’

 

◇ 신율: 그러면 우리 하태경 의원님은 쭉정이 아닙니까.

 

◆ 하태경: 저 같은 쭉정이도 있지만, 그런데 우리는 왕벌이 남아있어요. 사실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의 핵심은 왕벌 두 마리가 합치는 거거든요. 유승민·안철수가 합치는 거고, 물론 다른 사람 나가면 타격은 있지만 대세에 지장은 없다. 국민들이 바라보는 미래는 유승민·안철수가 핵심이고, 물론 저도 조금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만 어쨌든.

 

◇ 신율: 그럼요. 어쨌든 그래서 합당이라는 거, 통합이라는 게 필요하다고 말씀하셨는데. 유승민 대표는 ‘통합에 대한 최종 결심이 안 섰다. 국민의당 내부 문제가 깨끗이 정리돼야 통합할 수 있다’ 이런 이야기를 했는데요. 어떻게 된 겁니까?

 

◆ 하태경: 유승민 대표 제가 겪어보니까 굉장히 신중한 정치인이고요. 굉장히 발동이 느립니다. 그런데 어제 우리가 의총을 했는데 적극적으로 통합을 한다, 이런 식으로 당 입장을 최종 정리를 했습니다. 그래서 유승민 대표가 통합 안 되는 것은 양당, 양 거대 두 개 정당만 이로운 것이고 개혁에 오히려 도움이안 되는 것이다. 통합을 하는 것이 안 하는 것보다 국민을 위한, 그리고 야당 교체를 위한 더 나은 선택이다, 하는 데에 입장이 컸습니다.

 

◇ 신율: 그렇군요. 안철수 대표 입장에서 이게 갑자기 무슨 소리인가, 이런 생각을 했을 법 해가지고 여쭤본 거거든요.

 

◆ 하태경: 아니요. 어제 두 분 나가는 건 어느 정도 예상이 됐기 때문에요.

 

◇ 신율: 김동철 원내대표, ‘바른정당 의원들이 국민의당에 개별입당 했으면 좋겠다’ 이런 이야기도 한 모양이에요.

 

◆ 하태경: 그 부분은 안철수 대표도 수용하기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 신율: 안철수 대표는 당연히. 그렇지만 바른정당 입장에서 볼 땐 당연히 수용하기 어려운 거 아니에요?

 

◆ 하태경: 이게 서로 통합에 대한, 그게 다른 면으로 보면 통합이 필요하다는 것을, 지금 김동철 대표는 약간 중립파라고 알고 있는데, 중립파 쪽에서도 어쨌든 통합 대세는 인정하는 것 아니냐. 그렇잖아요. 그리고 방법론에 있어서 이런 이야기, 저런 이야기가 나오는 건데. 어쨌든 통합으로 밀고 가는 거고 통합의 핵심은 유승민·안철수 대표기 때문에. 그리고 서로 신설합당을 합의를 한 상황이에요.

 

◇ 신율: 그런데 일각에서는 이런 이야기가 나옵니다. 지금 의원들도 한 사람 지금 나갔고 한 사람은 어떻게 될지 모르죠. 그런데 이게 결국 국민의당의 반대파도 있지 않습니까, 통합. 그러면 이거 차떼고 포떼고 다 떼면 결국 마이너스 통합 아니냐, 이런 얘기가 나오는데 이 부분은 어떻게 보십니까?

 

◆ 하태경: 양보다 질이다.

 

◇ 신율: 양보다 질이다?

 

◆ 하태경: 국민들이 볼 때는 국회의원 숫자 몇 명 더 많고 이게 중요한 게 아니라, 유승민·안철수가 정확하게 비전을 공유하고 개혁을 해서 어떤 프로그램을 가지냐, 이게 훨씬 중요하다는 거죠. 그래서 사실 어제 남 지사랑 김세연 의원 한국당 복당 거의 기정사실화했지만, 남 지사 아직 밝히지 않았지만, 그게 플러스 통합일까요? 의원 숫자 한두 명 늘어난다고, 그리고 한국당에는 이미 바른정당에서 스물두 명 의원들이 갔는데 그게 플러스 통합은 아니잖아요. 지지율 전혀 영향이 없고, 오히려 마이너스 면이 많지 않나요? 개인적으로는 철새 논란 붙고, 당내에서도 어쨌든 내부분열, 이런 게 증폭되고. 그래서 의원 숫자 많아지는 게 장점이 있는 것 같지만 오히려 단점도 크다.

 

◇ 신율: 제가 그리고 또 한 가지 여쭤볼 게 갤럽 여론조사가 있어요. 이것이 2018년 1월 2일부터 4일까지 휴대전화·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한 여론조사고요. 인터뷰 방식입니다. 전국 만19세 이상 성인남녀 1007명을 대상으로 했고요.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인 여론조사인데. 이 여론조사를 보면 국민의당·바른정당이 통합된 정당의 지지율이 17% 2위로 나오긴 나왔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뭐냐면 여기서 무당파층에서 이쪽으로 옮아간 숫자가 거의 많지 않고 다른 정당에서 다 뺏어온 거거든요. 무당파층 거의 그대로 있습니다. 사실은 무당파층을 더 겨냥해야 하는 거 아니에요, 만일 통합되는 신당이 나온다면? 어떻게 보십니까?

 

◆ 하태경: 지금은 정치에 관심 많으신 분들이 통합신당이 가상의 것이기 때문에 주로 자기 정치적인 지향, 선호를 바꾸시는 것 같은데. 당이 생기면 좀 달라지지 않을까 보고요. 그래서 상당히 확장성이 크다, 오히려. 무당파층은 오히려 지금 양당 적대적 구도에서 마음 둘 곳 없는, 국민의당·바른정당은 너무 작아서 호감을 못 느끼는 이런 상태기 때문에. 합쳐가지고 유승민·안철수가 어깨를 걸고 정확하게 제 갈 길을 가게 되면 지금 17%보다 플러스알파가 더 온다. 그러면 상당히 민주당과 사실상, 특히 수도권에서는 1:1 구도를 만들 수도 있다. 그런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 같고요.

 

◇ 신율: 알겠습니다. 오늘 말씀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하태경: 감사합니다.

 

◇ 신율: 지금까지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이었습니다.  

 

출처 : http://radio.ytn.co.kr/program/?f=2&id=53637&s_mcd=0214&s_hcd=01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Atachment
첨부 '2'
?

감동과 동감 사이 (자유 게시판)

between Impressed and Compathy (freeboard) / 누구의 눈빛 위에 그대의 입술 포개 볼 것인가?

  1. 22
    Jan 2018
    24 시간 전

    [통일만이 미래다] 가디언, "남북 단일팀은 작은 진전, 관계 개선 실마리될 수도"

    영국 매체 "남북 단일팀은 작은 진전, 관계 개선 실마리될 수도" [연합뉴스] 송고시간 | 2018/01/22 10:33 (서울=연합뉴스) 유영준 기자 = "단일 깃발과 몇 자루의 스틱이 한반도 핵위기를 해결하지는 못할 것이다. 그러나 예정대로 다음 달 ...
    By정소슬 Reply0 Views4
    Read More
  2. 22
    Jan 2018
    24 시간 전

    [통일만이 미래다] 남과 북, "존중 없이는 평화도 없다"

    언론은 왜 북한을 '북측'이라고 할까? [CBS노컷뉴스] 이진욱 기자 | 2018-01-22 06:00 6·15남북공동선언에 얽힌 사연…"존중 없이는 평화도 없다" 북측 예술단 사전점검단이 방남한 지난 21일 서울역에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KT...
    By정소슬 Reply0 Views4
    Read More
  3. 19
    Jan 2018
    14:50

    [통일만이 미래다] 남북평화 중심에 선 강원도,통일까지 주민역할 중요

    남북평화 중심에 선 강원도,통일까지 주민역할 중요 [노컷뉴스] 강원CBS 최원순 PD | 2018-01-19 11:52 김창수 남북강원주민연대 준비위원 인터뷰 -평창동계올림픽으로 조성된 화해무드..남북강원주민연대가 바통 이어받을 것 -상호 이해와 신뢰를 ...
    By정소슬 Reply0 Views8
    Read More
  4. 19
    Jan 2018
    14:43

    [통일만이 미래다] 부산시민 73%는 “남북통일 필요하다”

    부산시민 73%는 “남북통일 필요하다”고 생각 [뉴시스] 등록 2018-01-18 10:58:27 【부산=뉴시스】허상천 기자 = 부산발전연구원은 18일 ‘부산시민 남북관계 및 통일 의식 조사결과’ 연구보고서를 내고 부산 시민의 통일 일반에 관한 인식과...
    By정소슬 Reply0 Views7
    Read More
  5. 16
    Jan 2018
    20:30

    [통일만이 미래다] 위키리크스 폭로로 드러난 미국의 속내

    미국 대사 ‘노무현-김정일 회담 80억달러 짜리’ 냉소적 평가… ‘차기 정부가 이행하기 힘들 것’ 국무부에 보고 [위키리크스 한국] 2018년 1월 16일 2007년 10월 4일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위원장이 남북정상회담을 가진 후 손을 들고 있다...
    By정소슬 Reply0 Views10
    Read More
  6. 15
    Jan 2018
    13:11

    [통일만이 미래다] 평창 올림픽과 통일

    [기고]평창 올림픽과 통일 [경향신문] 안진태 | 강릉원주대 명예교수 | 입력 : 2018.01.14 20:59:03 수정 : 2018.01.14 21:09:08 . 페니키아의 공주 에우로페가 놀고 있을 때 그녀에게 반한 제우스가 황소로 변장하여 나타났다. 이 황소에 ...
    By정소슬 Reply0 Views9
    Read More
  7. 12
    Jan 2018
    11:57

    [통일만이 미래다] 우리 민족끼리

    [오거리]우리 민족끼리 [경남도민일보] 표세호 기자 po32dong@idomin.com 2018년 01월 12일 금요일 외국인들 눈에는 신기한 모양이다. 미국 지상파 ABC방송은 최근 강원도 화천군 산천어축제 현장에서 "DMZ(비무장지대) 쪽으로 올라가면 분위...
    By정소슬 Reply0 Views13
    Read More
  8. 12
    Jan 2018
    11:51

    [통일만이 미래다] "국경을 허무는 게 경쟁력 높이는 길"

    [짐 로저스 신년 인터뷰 전문] "한국은 통일 위해 전력을 다해야"…"국경을 허무는 게 경쟁력 높이는 길" "통일한국은 전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국가 될 것" "이민자 적극적으로 수용하면서 자율적 경쟁 유도해야" [아주경제] 윤은숙 기자 | 입력 :...
    By정소슬 Reply0 Views15
    Read More
  9. 12
    Jan 2018
    11:34

    [통일만이 미래다] 남과 북

    [오피니언] 남과 북 [경북매일] 등록일 2018.01.11 게재일 2018.01.12 ▲ 김규종 경북대 교수·인문학부 지난 9일 남과 북은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회담을 진행했다. 오전 10시에 전체회의가 시작되어 저녁 8시 42분까지 모두 여덟...
    By정소슬 Reply0 Views16
    Read More
  10. 10
    Jan 2018
    13:44

    [통일만이 미래다] 경기도, 통일준비 인력양성 및 통일 공감대 확산 도모할 민간단체 공모

    통일준비 인력양성 및 통일 공감대 확산 도모할 민간단체 공모 공감 통일교육, 대학생 통일 핵심리더 양성, 민간 통일교육 단체협력 네트워크 구축 등 [아주경제] 최종복 기자 | 입력 : 2018-01-10 09:56 | 수정 : 2018-01-10 09:56 [사진=...
    By정소슬 Reply0 Views1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5 Next
/ 45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