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아침숲길] 文人보호구역 / 박명호

by 정소슬 posted Mar 25,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아침숲길] 文人보호구역 / 박명호

국제신문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입력 : 2017-03-24 19:34:24 |  본지 19면

 

 

 

 

 S20170325_22019193350i1.jpg

 

과거에는 흔하게 있었지만 흔했기 때문에 소홀히 여기다가 멸종해 버린 것이 많다. 멸종위기 종일 경우 보호 대책을 빨리 세우지 않으면 다시는 복원하기 어렵다. 요즈음 여기저기서 '문인보호구역'이라는 말이 심심찮게 들린다. '말'이라고 표현했지만, 사실상 '신음'에 가깝다. 세상 모든 일이 그렇듯 그것을 깨달았을 때는 이미 늦은 경우가 많다. 신음이 들릴 때 그 대책을 마련하지 않으면 정말 문인들이 멸종해버릴지 모른다. 문인들이 없는 사회는 상상하기 힘들 정도의 끔찍한 사회일 것이다.

 

요즘 넘쳐나는 것이 문인인데 무슨 뚱딴지같은 소리인가? 이렇게 반문할 사람들이 있을지 모른다. 물론 지금 문인 숫자가 과거보다 훨씬 많은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그것이 오히려 멸종위기라는 역설이 가능하다. 과일나무들이 병이 들면 갑자기 열매가 많이 달리듯이 문학도 스스로 위기를 감지했는지 문인이 엄청 많이 늘어났다. 숫자가 많다 보니 질적 저하는 물론이고, 그것 또한 여러 요인과 합해져서 문학의 멸망을 재촉한 경우가 되어 버렸다.

 

아무튼, 멸종의 징후 가운데 확실한 것 하나는 책이 팔리지 않는다는 것이다. 안 팔려도 너무 안 팔린다. 대한민국 최고의 인기 작가들이 책을 출간해도 책이 잘 팔리지 않는다. 아직도 인기 작가가 소설책을 내면 며칠 전부터 서점에 줄을 서서 기다리는 이웃 일본의 풍경은 우리에게 정말 꿈같은 세상이 되고 말았다. 그런 풍경을 단순히 부러워하는 정도가 아니라 멸종을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니 우리 사회가 어쩌다가 이렇게 되었는지 서글프기 그지없다.

 

언제부턴가 작가에 대한 신비감이나 존경심마저도 사라졌다. 게다가 문인들을 대우하지도 않는다. 이러한 작가경시 풍토는 교육에서 비롯되었다고 할 수 있다. 문학작품을 많이 읽고 좋아하도록 이끄는 것이 교육인데 우리의 교육은 그 반대인 것이다. 시나 소설을 가르치면서 언어의 기능적인 부분에 치중하다 보니 작가에 대한 부분을 가르치지 않는다. 그것은 수능시험에 출제하지 않기 때문이다.

 

작품을 읽는다면, 작품에 감동을 받는다면 그 작품을 생산한 작가에 대한 관심은 당연한 것인데 그것을 제외시킨다는 것은 이해가 가지 않는다. 어떤 경우는 작품보다 작품 뒤에 숨겨진 작가의 삶이 더 감동을 준다. 국어 영역 전체 45문항 가운데 시 3문항, 소설 3문항 정도밖에 출제하지 않는다. 그것도 작품 감상에 대한 문제는 1문항뿐이다. 고작 한 문제를 풀기 위해 어린 시절부터 그렇게 많은 시를 읽고, 소설을 읽었던가를 생각하면 너무 허탈해하지 않았을까. 이런 판에 누가 시집을 사서 읽고 누가 소설책을 사서 읽을 것이며, 누가 시인이고 소설가를 존경하겠는가. 지금 와서 그런 원인을 따지는 것도 한가한 일일지 모른다.

 

'밀다원 시대'가 있었다. 피란 시절 광복동 다방 거리는 일종의 문인보호구역이었다. 일가친척 피붙이 하나 없이 피란 온 문인들이 그야말로 생존 그 자체에 매달리던 시절이었다. 그러나 그 시절에도 그들이 꿈을 꾸고 시를 쓰고 소설을 쓰면서 인생을 논하던 공간이 있었다. 그들은 그곳에서 그나마 숨통을 틜 수 있었다. 문학이라는 명맥을 유지할 수 있었던 그곳은 밀다원 같은 다방이었다. 그곳은 문인보호구역이었고, 거기서 생산된 문학작품, 그 작품을 생산한 작가들과 그들의 문학적 영혼은 살아서 오늘날 한국문학의 밑거름이 되었다.

 

중국 조선족 사회의 경우 과거 200만 명이 넘는 동포가 중국의 동북 3성에 주로 모여 살고 있었다. 우리의 언어와 풍습을 잘 지키며 민족의 정체성을 잃지 않고 오히려 강한 자긍심을 가지고 살아가고 있었다. 그러나 지금은 한국에 70만 명 이상이 들어왔고 중국의 다른 지역 대도시로도 많이 떠나버리고, 그 자리를 한족들이 대신함으로써 조선족 사회는 붕괴 또는 소멸 위기에 놓여 있다. 그러나 아직도 조선족 사회가 붕괴하지 않고, 아니 쉽게 붕괴되지 않을 것이라는 믿음을 주는 그 중심에는 문학이 있다. 조선족이 여러 곳으로 뿔뿔이 흩어져도 그들이 지금껏 간행하던 각종 문학잡지는 여전히 간행되고 있고(오히려 몇몇 잡지는 새롭게 창간되었다) 창작도 왕성하고 독자들도 여전하다. 지난해에는 총상금 5000만 원에 해당하는 단군문학상을 제정하기까지 이르렀다. 한국사회에서도 힘든 5000만 원 문학상금이라 그들 사회에서 문학을 대하는 태도를 짐작할 만하다.

 

'문화로 융성하는 부산'이란 부산시의 표어가 공허하게 느껴지는 것은 문화의 기초인 문학이 빈사 상태에 있는데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아무리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미술계를 대표한다는 부산비엔날레가 거창하다 해도 그것은 먼 나라 이야기가 되고 만다. 호주가 문화의 기초인 문학을 등한시하고 영화 같은 이차 삼차 예술 분야에만 관심을 쏟다가 정작 호주다운 문화를 잃어버렸다는 사실을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밀다원' 같은 공간을 기대하는 것은 욕심일까. 누가 알겠는가? 이 글을 읽은 어느 뜻있는 독지가가 나타날지….

 

소설가

 

 

출처 :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1700&key=20170325.22019193350

 

?

감동과 동감 사이 (자유 게시판)

between Impressed and Compathy (freeboard) / 누구의 눈빛 위에 그대의 입술 포개 볼 것인가?

  1. 26
    Mar 2017
    20:53

    '反블랙리스트' 광화문 캠핑촌장 송경동 "시인은 혁명가"

    '反블랙리스트' 광화문 캠핑촌장 송경동 "시인은 혁명가" [블랙리스트 그 후를 묻다 ④] 시인 송경동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2017-03-26 12:42 송고 | 2017-03-26 14:20 최종수정 광화문 캠핑촌장 송경동 시인© News1 유승관 기자 ...
    By정소슬 Reply0 Views15
    Read More
  2. 25
    Mar 2017
    08:06

    [아침숲길] 文人보호구역 / 박명호

    [아침숲길] 文人보호구역 / 박명호 국제신문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입력 : 2017-03-24 19:34:24 | 본지 19면 과거에는 흔하게 있었지만 흔했기 때문에 소홀히 여기다가 멸종해 버린 것이 많다. 멸종위기 종일 경우 보호 대...
    By정소슬 Reply0 Views20
    Read More
  3. 11
    Mar 2017
    06:59

    작가회의 "탄핵 '사필귀정'…어둠이 빛을 못 이겨"

    작가회의 "탄핵 '사필귀정'…어둠이 빛을 못 이겨" [머니투데이] 구유나 기자 |입력 : 2017.03.10 16:44 한국작가회의가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인용 결정에 대한 환영의 뜻을 비쳤다. 한국작가회의는 10일 헌법재...
    By정소슬 Reply0 Views44
    Read More
  4. 09
    Mar 2017
    10:30

    품위 있는 뉴스, 강준만 교수의 ‘손석희 현상’

    품위 있는 뉴스, 강준만 교수의 ‘손석희 현상’ [전북도민일보] 김미진 기자 | 승인 2017.03.01  신뢰받는 언론인이란 무엇인가? 품위 있는 뉴스란 무엇인가? 사람들은 왜 ‘손석희 뉴스’에 열광하는가? 이 같은 질문에 대한 답...
    By정소슬 Reply0 Views35
    Read More
  5. 01
    Mar 2017
    08:47

    [시온의 소리] 촛불과 태극기를 들기 전에

    [시온의 소리] 촛불과 태극기를 들기 전에 [국민일보] 입력 : 2017-02-28 00:13 [시온의 소리] 촛불과 태극기를 들기 전에 기사의 사진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에 찬성하는 사람들이 촛불을 들고 광화문 앞에 모였다. 반대하는 사람들도 ...
    By정소슬 Reply0 Views39
    Read More
  6. 08
    Jan 2017
    14:33

    왜 우후(牛後)보다 계구(鷄口)가 되어야 하나

    [이규식의 이 한 구절의 힘] 왜 우후(牛後)보다 계구(鷄口)가 되어야 하나 [굿모닝충청] 이규식 승인 2017.01.07 05:00 그림= 노사걸 (중국화가) 왜 우후(牛後)보다 계구(鷄口)가 되어야 하나 이눔아 옛말에 이르기를...
    By정소슬 Reply0 Views75
    Read More
  7. 13
    Dec 2016
    18:04

    광장은 비어 있다 / 백무산

    광장은 비어 있다 / 백무산 우리가 우리를 버리고 기꺼이 이곳에 모인 것은 시위를 하기 위해서가 아니다 우리가 모여 이토록 뜨거운 광장을 이룬 것은 데모를 하기 위해서가 아니다 저 문란한 짐의 나라는 더 이상 우리의 나라가 아니고 저 지저분한 연회...
    By정소슬 Reply0 Views151
    Read More
  8. 10
    Dec 2016
    08:51

    [만평] 2016.12.9 박근혜 탄핵가결

    [매일희평] 나라 구한 3공신 2016-12-09 04:55:09 김경수 ⓒ매일신문사 출처 : http://www.imaeil.com/sub_news/sub_news_view.php?news_id=60496&yy=2016 [김용민의 그림마당]2016년 12월 9일 입력 : 2016.12.08 22:09:32 ⓒ 경향신문 출처...
    By정소슬 Reply0 Views155
    Read More
  9. 22
    Nov 2016
    20:29

    [만평] 문 닫기 전에...

    11월 23일 한겨레 그림판 [한겨레] 등록 :2016-11-22 20:11수정 :2016-11-22 20:13 권범철 kartoon@hani.co.kr 출처 : http://www.hani.co.kr/arti/cartoon/hanicartoon/771513.html
    By정소슬 Reply0 Views216
    Read More
  10. 21
    Nov 2016
    10:48

    박근혜, "검찰 공소장 내용만으로 탄핵 사유 충분"

    법조·헌법학계 "검찰 공소장 내용만으로 탄핵 사유 충분" [조선일보] 이옥진 기자 신수지 기자 | 입력 : 2016.11.21 03:00 [피의자 朴대통령] 법률가 출신 정치인들 "탄핵 절차, 선택 아닌 필수 됐다" - "헌재 문턱 넘을 가능성 커" 대...
    By정소슬 Reply1 Views12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 Next
/ 41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