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성명서] 지금은, 꽃을 들고 저항한다

by 정소슬 posted Aug 09, 2019

지금은, 꽃을 들고 저항한다

- 일본의 경제 도발에 대한 문학인 성명서 -

 

 

대한민국의 2019년은 3.1만세운동 100년, 임시정부 100주년을 기념하는 매우 뜻 깊은 해이다. 일제 식민지 시절, 독립과 평화를 위하여 목숨을 던진 순국영혼들을 기억하지 않을 수 없다. 바로 이러한 때 가해자인 일본이 피해자 한국에 지울 수 없는 상처를 안겨주고 있다.

 

1965년 한일국교정상화 회담에 ‘배상’이라는 단어는 없었다. 이후 일본 정부는 여러 번 ‘유감’이나 ‘사과’ 표현을 하면서, 한편으론 과거사를 부정하는 망언을 거듭했고, 특히 아베 정권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등 그 말의 진정성을 믿을 수 없게끔 행동했다. 범죄를 반성한다면서 범인을 영웅으로 추모하는 행위를 계속한다면 진정한 화해가 가능하겠는가. 진정한 사죄와 그에 걸맞은 행동이 병행되어야만이 한일 간의 평화공생이 가능함에도 불구하고 현 일본 정부는 ‘최종적 불가역적으로 해결’이란 조목만을 금과옥조인 양 천명해 왔다.

 

그리고 마침내 아베 정권은 피해자의 치떨리는 굴욕의 역사를 반추하라는 듯 ‘경제도발’을 했다. 이번 사태로 한일 양국은 서로 적지 않은 손해를 볼 것이다. 개인의 법적 권리를 국가폭력적 권위로 억압하려는 아베 정권은 그 행위를 멈춰야 한다. 아베 정권의 이번 결정은 한국에 앞서 일본 시민들에게도 피해를 입히는 가미카제식 자해행위다. 이번 사태를 대하며 작가로서 아래와 같이 결의한다.

 

1. 우리는 피해자의 고통에 동참한다. 강제 징용노동자 피해자와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 등 일본 식민지 기간에 피해 입은 모든 피해자와 그 고통에 동참하며 작품을 쓰고, 낭송회를 지속한다.

 

2. 우리는 일본의 양심적 작가와 지식인, 평화적 시민과 연대한다. 아베 정권의 피해자인 일본 작가들, 시민들과 연대한다. 국내에 사는 혹은 여행 오는 이웃나라 일본 시민들을 환영한다.

 

3. 지금까지 일본 전역을 다니던 문학기행 단체여행을 중단한다. 우리는 그간 지속해오던 일본문학기행, 설국(雪國)기행, 윤동주 문학기행 등 단체여행을 보류한다.

 

4. 우리는 극우 파시즘으로 향하는 아베 정권에 반대한다. 보수본류에서 나온 보수방류라는 극단적인 극우 아베 정권에 우리는 반대하며, 평화를 사랑하는 일본 시민들과는 적극 연대한다.

 

5. 우리는 기초과학에 투자하는 한국 정부와 기업의 노력과 결과를 기대한다. 추격기술도 중요하지만, 기초과학을 튼실하게 키우기 위해 밤잠을 자지 않고 연구하고 제작하는, 한국의 과학자와 기술자들, 그것을 지원하는 정부의 노력을 응원하고 기대한다.

 

6. 정부와 정치인, 국민이 한뜻으로 모이기를 지지하며 함께한다. 문재인 정부가 이번 일에 빈틈없는 외교 협상을 하여 이 갈등을 의미 있는 시간으로 변혁시켜 주길 바란다.

 

굴욕의 식민지 시절, 제국적 폭력에 아첨하는 글을 쓰지 않고 평화를 노래한 한국의 정지용, 이육사, 윤동주, 일본의 미야자와 겐지, 쓰보이 시게지, 이바라기 노리코 등 앞선 선배 작가의 길을 생각해본다. 부디 아베 신조 정권이 잘못된 판단과 행동을 뉘우치고, 아시아 및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이룩하는 길에 함께 해줄 것을 강력히 희망한다.

 

2019년 8월 8일

(사)국제펜한국본부 (사)한국문인협회 (사)한국작가회의  (가나다 순)

 

?

공지사항

Notice board

  1. 14
    Aug 2019
    10:23

    독립운동은 못했어도 불매운동은 한다

    우리 나라에서 버젓이 간판 내걸고 있는 일본기업 리스트입니다. 가지 말고 사지 말고 쳐다보지도 맙시다. 유통 : 롯데마트. 다이소. 바이더웨이. 미니스톱. 쿠팡. 무인양품. 숙박 : 토요코인. 도미인. 의류: 유니클로. ABC마트. 노스...
    By정소슬 Views1
    Read More
  2. 09
    Aug 2019
    17:26

    [성명서] 지금은, 꽃을 들고 저항한다

    지금은, 꽃을 들고 저항한다 - 일본의 경제 도발에 대한 문학인 성명서 - 대한민국의 2019년은 3.1만세운동 100년, 임시정부 100주년을 기념하는 매우 뜻 깊은 해이다. 일제 식민지 시절, 독립과 평화를 위하여 목숨을 던진 순국영혼들을 기억하지 ...
    By정소슬 Views9
    Read More
  3. 07
    Aug 2019
    08:01

    [성명서] 자주의 횃불로 승리의 역사를 쓰자

    민족작가연합 성명서 [자주의 횃불로 승리의 역사를 쓰자] 지난 8월 2일 일본 정부가 우리나라를 ‘백색국가’ 목록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하면서 우리민족의 반일감정이 고조되고 있다.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전국 각지에서 급속히 확산되고 있으며 ...
    By정소슬 Views3
    Read More
  4. 17
    Jan 2019
    12:09

    [성명서] 비정규직 철폐하고 죽음의 외주화를 당장 멈춰라!

    비정규직 철폐하고 죽음의 외주화를 당장 멈춰라! 스물네 살 청년이 태안화력발전소 석탄이송 컨베이어에 끼여 죽었습니다. 그의 몸은 갈갈이 찢겨졌지만 벨트는 다섯 시간 동안이나 계속 돌았습니다. 주변엔 아무도 없었습니다. 심지어 비명을 들어줄...
    By정소슬 Views42
    Read More
  5. 05
    Dec 2018
    13:55

    홈페이지가 요동치고 있습니다.

    홈페이지가 요동치고 있습니다. 제 홈페이지의 호스팅을 공급해주는 업체가 해킹 공격을 받아 제 홈페이지도 함께 곤욕을 치르고 있습니다. 갑자기 먹통이 되었다, 부랴부랴 복구해 놓으면 또 다시 공격이 시작되는... 사태의 반복으로 제 홈페이지도 함...
    By정소슬 Views33
    Read More
  6. 11
    Sep 2018
    21:17

    저의 제3시집 『걸레』가 나왔습니다.

    아래는 출판사 <보도자료>입니다. 도서출판 작가마을 신간안내 051-248-4145, ▣도서명: 걸레 ▣지은이: 정소슬 ▣분 류: 시집 ▣페이지: 130p ▣판 형: 신국판(150*220) ▣정 가: 10,000원 ▣상품브랜드: 작가마을시인선 3...
    By정소슬 Views83
    Read More
  7. 02
    Jan 2017
    15:00

    정유년 새해 인사

    새해 인사 정유년 새해를 맞아 귀하와 귀하의 가족 모두에게 평화롭고 행복한 해가 되기를 빕니다. 정소슬 배. 위 그림은 미국 화가 Erick Pontvianne의 작품입니다.
    By정소슬 Views238
    Read More
  8. 13
    Dec 2016
    18:21

    카운터가 미쳤다 [3]

    카운터가 단단히 미친 거 같다. 흔히 봇(bot)이라 하는 정보수집 벌레들이 내 홈을 뚫으려 무차별 융단 공격에 나선 모양이다. 어쩌지??? 카운터 뒤쪽 Total 숫자가 뭉개질 정도인데 이건 또 어찌 고친담?.
    By정소슬 Views250
    Read More
  9. 07
    Nov 2016
    13:32

    [박근혜 퇴진 문화예술인 시국선언] 우리 모두가 블랙리스트 예술가다!

    우리 모두가 블랙리스트 예술가다 박근혜 퇴진 문화예술인 시국선언 2016년 11월 4일(금) 11:00, 광화문 세월호광장 박근혜 퇴진 !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철저수사, 책임자 처벌 ! 국회청문회 실시 ! 차은택, 김종 구속수사 ! ...
    By정소슬 Views1837
    Read More
  10. 03
    Nov 2016
    09:15

    박근혜 대통령은 국정 파탄의 책임을 통감하고 거취를 결단하라!

    《한국작가회의 시국선언문》 박근혜 대통령은 국정 파탄의 책임을 통감하고 거취를 결단하라 대한민국은 최순실의, 최순실에 의한, 최순실을 위한 나라인가. 지금껏 드러난 사실만 해도 최순실을 정점으로 하는 비선 실세의 국정 농단은 이미 경악할 수준이다...
    By정소슬 Views27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