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故 문병란 시인 장례 민주사회장으로 치러져

by 정소슬 posted Sep 29,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故 문병란 시인 장례 민주사회장으로 치러져

[광남일보] 2015. 09.29(화) 18:09  

 

 

 

29_219767.jpg

 

민족시인 故 문병란 선생 민주사회장이 29일 오전 국립아시아문화전당앞 광장에서 문병란 선생 유족, 이낙연 전남지사,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김동철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고 있다.  

 

'민족시인' 故 문병란 시인의 장례식이 29일 오전 국립아시아문화전당앞 광장에서 민주사회장으로 치러졌다.

 

 '민족시인 문병란 선생 민주시민장 장례위원회'의 주관으로 열린 이날 장례식에는 이낙연 전남지사, 문인 광주시 행정부시장,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김동철 국회의원 등 정관계와 교육계 인사들와 유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민주사회장으로 장례를 치룬뒤 국립 5ㆍ18민주묘지에 안장됐다.

 

이낙연 전남도지사는 이날 추도사에서 "선생님은 민중과 민족이 처한 현실을 처절하게 직시하며, 민중과 민족에게 위로와 희망을 주고, 정의와 저항의 혼을 심으려 하셨다"며 "우리 민중과 민족은 선생님을 잃었지만, 선생님께서 남기신 '꽃의 감성'과 '대쪽의 지성'은 잃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시인이자 교육자, 민주화운동가로 광주에서 활동했던 문병란 시인은 암 투병 끝에 지난 25일 오전 6시 향년 80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화순 출신인 시인 문병란 전 조선대 교수는 1961년 조선대학교 문학과를 졸업했으며, 1962년 '현대 문학'에 김현승 시인의 추천으로 등단했으며 가수 김원중 씨가 불러 널리 알려진 '직녀에게'를 썼다. 시집으로는 '죽순밭에서', '벼들의 속삭임', '땅의 연가' 등이 있다.

 

219767-0.jpg

 

 [이낙연 전남도지사 추도사 전문]

문병란 선생님, 1960년대말 철부지 고등학생으로 선생님께 국어를 배운 제자가 선생님 앞에 섰습니다. 야위고 키큰 미남이셨던, 그러나 말씀과 글이 외모보다 더 깔끔하고 아름다우셨던 선생님을, 저희들은 지금도 생생히 기억합니다.

 

말과 글이 바로 그 사람이라는 것을, 그러므로 말과 글은 한없이 정갈하고 어느 경우에건 가장 적확해야 한다는 것을, 맨 처음 깨우쳐 주신 분이 선생님이셨습니다. 고등학교 졸업과 함께 선생님의 품을 떠났지만, 선생님의 가르침은 저희들의 생애를 지배하고 있습니다. 선생님께 말과 글을 배운 것은 저희들의 큰 행운이었습니다. 꼭 말씀 드리고 싶었지만, 이제야 말씀 올립니다. 선생님, 감사합니다.

 

그러나 그 때 저희들은 선생님의 감성과 정신의 세계를 알기에는 너무도 어렸습니다. 저희들은 미처 몰랐지만, 그 무렵에 이미 선생님의 가슴 속에는 정의가 폭포처럼 흐르고, 저항이 칼날처럼 솟고 있었습니다. 선생님은 민중과 민족이 처한 현실을 처절하게 직시하며, 민중과 민족에게 위로와 희망을 주고, 정의와 저항의 혼을 심으려 하셨습니다.

 

1960년대 군사통치 시절에 선생님은 "백주의 무법 앞에, 알몸으로 떨고 있는 꽃이여…차라리, 찬란한 밝음을 갈갈이 찢어버려라"하고 조국과 민중의 현실 앞에, 벨 듯이 칼날을 세우며, 폭포를 쏟듯이 항거하셨습니다.

 

1970년대 유신 시절에는 "이별이 너무 길다. 슬픔이 너무 길다. 선 채로 기다리기엔 은하수가 너무 길다"며 "오작교가 없어도, 노둣돌이 없어도, 가슴을 딛고 건너가 다시 만나야 할 우리"라고 분단의 설움을 노래로 승화하며, 통일에의 노력을 민족의 가슴에 호소하셨습니다.

 

선생님의 그런 활동이 얼마나 순수한 것이었는지를, 저 무도한 사람들은 알려 하지도 않았습니다. 1980년 광주가 군화에 짓밟히고 총칼에 피 흘렸을 때, 선생님은 '폭도'라는 턱없는 죄목으로 고초를 당하셨고, 그 결과로 선생님은 오히려 더욱 굳건해지셨습니다. 선생님은 "오늘 이 땅에는 남의 총, 남의 깃발이 길을 막는다"고 조국의 현실을 통렬히 비판하며, 피를 토하는 듯한 유훈 같은 가르침을 남겨 주셨습니다.

 

이처럼 치열하게 시대에 마주 서면서도, 선생님은 깔끔하고 아름다운 서정을 잃지 않으셨습니다. 선생님은 "노을 지는 꽃길 위에, 종종걸음으로 왔다가 스러지는 무수한 발자국"이라고 민초의 하릴없는 삶과 꿈을 연민의 눈으로 보듬고, 아름답게 이름붙여 주셨습니다.

 

이렇듯 선생님은 저항하면서도 서정을 놓지 않고, 비판하면서도 미학을 포기하지 않으셨습니다. 사람들이 말하듯이, 선생님은 '꽃의 감성'과 '대쪽의 지성'을 겸비하셨습니다. 선생님께서 민중의 사랑과 믿음을 오래오래 받으시는 바탕이 바로 이것입니다.

 

오늘 저희들은 선생님을 먼 곳으로 보내드려야 합니다. 그러나 저희들은 그것을 실감하지 못합니다. 선생님은 '꽃의 감성'과 '대쪽의 지성'으로 우리 민중과 민족의 마음에 여전히 살아 계시기 때문입니다. 우리 민중과 민족은 선생님을 잃었지만, 선생님께서 남기신 '꽃의 감성'과 '대쪽의 지성'은 잃지 않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선생님을 사랑하고 따르는 후대는 선생님께 '민족시인'이라는 칭호를 바칩니다. 민족시인 문병란 선생님, 선생님께서 평생을 사랑하신 민중과 민족의 영혼에 '꽃의 감성'으로, '대쪽의 지성'으로 영생하소서.

 

최현수 기자 기자 press2020@gwangnam.co.kr

 

 

출처 : http://www.gwangnam.co.kr/read.php3?aid=1443517747219767007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Atachment
첨부 '2'
?

인연

nidana / '인연'을 뒤집어 읽으면 '연인'이 된다는 사실!

  1. 29
    Sep 2015
    18:41

    故 문병란 시인 장례 민주사회장으로 치러져

    故 문병란 시인 장례 민주사회장으로 치러져 [광남일보] 2015. 09.29(화) 18:09 민족시인 故 문병란 선생 민주사회장이 29일 오전 국립아시아문화전당앞 광장에서 문병란 선생 유족, 이낙연 전남지사,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김동철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
    By정소슬 Views281
    Read More
  2. 29
    Sep 2015
    11:53

    님, 은하수로 떠나다

    오늘 발인하여 5.18국립묘지에 묻히시는데 추도의 밤만 참석하고 왔습니다. 선생님, 부디 영면하소서!
    By정소슬 Views136
    Read More
  3. 25
    Sep 2015
    12:29

    -> 문병란 선생님 전 상서 제26신(마지막 편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 무슨 청천벽력입니까? 선생님과는 지난해 연말 제 시집을 상재하고 저희 문학계 대 선배이시자 작가회의 대 어른이신 선생님께 부쳐드린 것이 인연이 되어 편지 왕래가 시작되어 바로 앞 달 8월 중순까지 이어졌었는데 소식이 ...
    By정소슬 Views263
    Read More
  4. 09
    Aug 2015
    15:58

    -> 문병란 선생님 전 상서 제25신

    문병란 선생님 전 상서 제25신 문병란 선생님 전 상서 오늘이 입추라는데 이곳 최고기온이 35도라는 군요. 더워도 너무 더운 날들입니다. 오죽했으면 이곳 방송들이 방송용으론 부적절한 용어 '울프리카(울산+아프리카)'란 이상한 말을 대놓고 쓰고 있을까요. ...
    By정소슬 Views248
    Read More
  5. 08
    Aug 2015
    20:33

    <- 문병란 선생님의 손편지 37

    문병란 선생님의 손편지 37 정소슬 시인께. 씀바귀 마른 잎에 지나가는 만추의 가을바람 <소슬하다>를 떠올리는 정소슬님의 이름을 적으니 이 찜통더위도 행결 가시는 기분입니다. 자상한 글월, 이 더위에 너무나 큰 우정입니다. 육필서한 좀처럼 안 하는 이 ...
    By정소슬 Views219
    Read More
  6. 08
    Aug 2015
    20:32

    <- 문병란 선생님의 손편지 36

    문병란 선생님의 손편지 36 희망가 / 문병란 얼음장 밑에서도 고기는 헤엄을 치고 눈보라 속에서도 매화는 꽃망울을 튼다. 절망 속에서도 삶의 끈기는 희망을 찾고 사막의 고통 속에서도 인간은 오아시스의 그늘을 찾는다. 눈 덮인 겨울의 밭고랑에서도 보리는...
    By정소슬 Views372
    Read More
  7. 30
    Jul 2015
    22:33

    -> 문병란 선생님 전 상서 제24신

    문병란 선생님 전 상서 제24신 문병란 선생님 전 상서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열대야에 산다는 것이 하루하루 역경입니다. 제 어린 시절만 해도 대낮의 한줄기 소낙비가 땅을 식혀주고 가곤 하던 여름날이었는데 그런 착한 여름은 이제 빛 바랜 추억 속에나 남...
    By정소슬 Views555
    Read More
  8. 30
    Jul 2015
    22:29

    <- 문병란 선생님의 손편지 35

    문병란 선생님의 손편지 35 인연서설 / 문병란 꽃이 꽃을 향하여 피어나듯이 사람과 사람이 서로 사랑하는 것은 그렇게 묵묵히 서로를 바라보는 일이다. 물을 찾는 뿌리를 안으로 감춘 채 원망과 그리움을 불길로 건네며 너는 나의 애달픈 꽃이 되고 나는 너의...
    By정소슬 Views209
    Read More
  9. 22
    Jul 2015
    07:59

    -> 문병란 선생님 전 상서 제23신

    문병란 선생님 전 상서 제23신 문병란 선생님 전 상서 지난해 시집을 내고서 모 신문 기자가 "어째서 시를 쓰게 되었나?" 묻길래 "우발적 운명이 나를 시인으로 만들었고, 호의적이지 못한 내 삶이 시를 쓰게 만든다"고 답한 적이 있습니다. 그래서 제 시는 울...
    By정소슬 Views360
    Read More
  10. 21
    Jul 2015
    20:30

    <- 문병란 선생님의 손편지 34

    문병란 선생님의 손편지 34 정소슬 시인께. 미발표 육필시 두 편 여백·1 / 문병란 80대 詩友가 지상을 떠나던 날 죽음은 차례가 없다는 말 함부로 쓰지 않기로 했다 차츰 가까워오는 죽음의 발자국 소리 염왕이 요즈음 데려갈 놈 많기로 사망부에 내 이름 빠뜨...
    By정소슬 Views26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 Visitor counter <<
오늘:
121
어제:
304
전체:
2,028,209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