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2017-10-28 [촛불1주년] 길은 어느새 광화문

by 정소슬 posted Oct 30,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_22851741_1604286116330654_3957671373915263176_n.jpg

 

 

책소개

 

촛불은 걸었고 촛불은 노래했다, 촛불에서 꽃이 피어난다

촛불 집회 1주기를 맞이하여 한국작가회의 자유실천위원회가 기획한 시집 『길은 어느새 광화문』이 푸른사상사에서 출간되었다. 2016년 10월 29일부터 2017년 4월 29일까지 6개월 동안 광장을 밝혔던 촛불은 무너진 민주주의를 되살렸고 평화로운 정권 교체를 이루었다. 전 세계가 주목했고 최근 독일 에버트 재단으로부터 인권상을 받기도 한 1천만 촛불 시민. 시인들은 역사의 한복판에서 감동을 함께하고 사회 개혁의 의지를 새롭게 갖기 위해 아직 촛불을 내릴 때가 아니라고 노래한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목차

 

책머리에

 

[시]

황색 분노 / 강민

왼쪽 바짓가랑이가 자주 젖는다 / 공광규

우리는 민달팽이 / 공정배

길을 걷는다는 것 / 권미강

촛불이 물리치다 / 권순자

죽은 박정희가 말하기를 / 김경훈

촛불혁명 1년을 맞으며 / 김광철

당신의 카니발은 정박해 있어서 다행입니까 / 김명신

바람을 하늘에 매달다 / 김성장

촛불의 미학 / 김완

그날, 광장에서 / 김요아킴

서툰 사람들 / 김은경

길은 어느새 광화문 / 김이하

매스미디어의 종언, 그리고 / 김자현

역사적 사건 / 김정원

촛불, 불통의 벽을 허물다 / 김지희

애기동백 산다화 / 김진수

혁명의 노래 / 김창규

환한 분노 / 김채운

촛불이었다 / 김희정

촛불인에게 / 나해철

광장에 파란 물 들이며 / 마선숙

촛불 전야제 / 맹문재

그들만의 공화국 / 문계봉

어린 화가 겨레군 / 문창길

촛불민심 배반하지 말라 / 박금란

따뜻한 파도 / 박몽구

그 1년의 언어 / 박희호

촛불은 불타는 상자다 / 서안나

블러드 문(blood moon) / 성향숙

우리라는 슬픔 / 안주철

여진 / 양안다

종점에서 길을 찾다 / 양원

막춤 / 유순예

더러운 하루들이 끝나고 / 윤선길

휘슬블로어 A / 이가을

촛불을 연다 / 이영숙

적폐 청산 / 이철경

박근혜는 청와대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 임성용

거기서도 그랬다지 / 장우원

촛불의 나침반 / 전비담

민중의 촛불 / 정세훈

틔눈 / 정소슬

촛불과 태극기 / 정원도

이제 / 조미희

촛불 / 주선미

긍정의 촛불을 켜고 / 채상근

초록 택시는 초록 택시가 가야 할 길을 갔을 뿐이고 / 천수호

2016년 12월 / 최기종

시급 6470 / 최세라

앙상블 / 최지인

광화문 촛불바다 / 함민복

 

[산문]

꺼지지 않는 촛불로 / 임성용

 

 

책 속으로

 

1.

2016년 10월 29일부터 2017년 4월 29일까지 진행된

23차례의 촛불 집회……

 

대통령이 탄핵되고

공범들이 구속되고

평화적인 선거에 의해

정권 교체가 이루어졌다

 

국민 주권이 회복되고

민주주의가 바로 선 것이다

 

2.

시민들과 함께 촛불을 든 시인들은

노래 불렀다

 

“우리는 처음으로 겨울을

맨몸으로 이겨냈다”

 

“촛불은 생각이 아니었다, 실천이었다”

 

3.

촛불을 든 시인들은 아직도 부른다

 

“촛불을 열면

머리를 쳐도 죽지 않는 혁명이 있다”

 

“아직 촛불을 거둘 때 아니다” --- 본문 중에서

 

[예스24 제공]

 

 

20171028_085119.jpg

먼 길 집사람과 동행하였습니다.

 

20171028_093257.jpg

 

20171028_093356.jpg

 

20171028_101340.jpg

 

20171028_145455.jpg

시청앞 광장

 

22853022_1605655046193761_6254274190805292275_n.jpg

광화문 도착

 

22853099_1466219960099290_2378449673166164638_n.jpg

소리꾼은 폭포 아래서 득음을 한다지요?

 

우리는

지나는 차들 소음과 운집한 민중의 함성이 난무하는 광장에서

시를 낭독합니다. 우리들만의 전통이랍니다.

 

22853243_1605647676194498_3497136663614300390_n.jpg

 

22519516_1466222790099007_8144888045256682298_n.jpg

 

22852100_1605647762861156_3331165981399083114_n.jpg

 

22894341_1466219736765979_1974794942695383473_n.jpg

 

22815597_1466219356766017_2662944351331841987_n.jpg

 

22788752_1605646322861300_4489386774709898895_n.jpg

좌 2번째부터 저, 채상근 시인, 강민 시인

 

22814284_1605646222861310_7908972323520225323_n_h.jpg

 

22853098_1466219353432684_232939963020284036_n.jpg

 

22788786_1605647422861190_4408689813765354019_n.jpg

 

22788827_1605647832861149_7103973420548763510_n.jpg

채상근 시인

 

22814186_1466219843432635_8225105174796196725_n.jpg

 

22814305_1466220620099224_4524807728085503892_n.jpg

 

22885852_1605646479527951_6343264194492943495_n.jpg

장우원 시인(카메라 메신 분)


22852890_1605646536194612_1494273004417117287_n.jpg

유순예 시인(보라색 상의)

 

22815259_1466219133432706_5663104814985685377_n.jpg

 

22852226_1466220396765913_5498351399614019362_n.jpg

뒤 : 정우영 시인, 김주대 시인, 최종천 시인

앞 : 강민 시인(중), 김명지 시인(우)

 

22886192_1466201853434434_7127916695858184433_n.jpg

 

22789134_1466200506767902_691028644598347956_n.jpg

 

22815576_1466202553434364_4832527375332807355_n.jpg

문정현 신부(뒤)

 

22851829_1466199060101380_5062510652223364991_n.jpg

송경동 시인

 

22814221_1466199143434705_2178567448407384996_n.jpg

 

22789026_1466201133434506_8154425581720004791_n.jpg

 

22814311_1466202576767695_960160963349906478_n.jpg

 

22789061_1466232886764664_1529970506744868537_n.jpg

 

22789084_1466232623431357_5254960845086156090_n.jpg

 

22730529_1605655119527087_9158539156742821686_n.jpg

 

22814037_1466223516765601_7762491772686332993_n.jpg

 

22852115_1466201590101127_5892473808301717874_n.jpg

 

22815287_1466231353431484_5421136439908477406_n.jpg

 

22815294_1466231930098093_2930857748513590630_n.jpg

 

22815491_1466229950098291_8764348419761212846_n.jpg

 

22851815_1466229700098316_1508050691735123997_n.jpg

 

22852889_1605647969527802_6530646917255180677_n.jpg

시집 시이소! 김광철 시인

 

22789090_1605655519527047_2586464379015965761_n.jpg

나해철 시인, 맹문재 시인, 고광헌 시인

 

22853456_1605647352861197_510038877583357489_n.jpg

 

22885881_1605655552860377_1323240838072036239_n.jpg

 

22885982_1605648272861105_5854592040272855707_n.jpg

 

22885995_1466224243432195_1987534018444394442_n.jpg

뒤 : 박완섭 시인(중), 박금란 시인(우)

앞 : 빅재웅 시인, 나해철 시인, 오우열 시인

 

22894089_1605655072860425_7145318012581887008_n.jpg

 

23031645_1466229466765006_3441632471541387887_n.jpg

 

22789022_1543372882416281_2873700000738560250_n.jpg

 

22814359_1466225313432088_1676382977565023316_n.jpg

 

IMG_20171029_184623.jpg

 

22814227_1466225600098726_5292845426474023168_n.jpg

 

22885816_1466225856765367_7584562268392259957_n.jpg

 

22853376_1466225850098701_5011311984587988953_n.jpg

 

_Screenshot_2017-10-26-11-57-06.jpg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Atachment
첨부 '56'
?

문학의 고샅

Byway of Literature / 文.行.荊.路

  1. 27
    Jan 2018
    14:37

    2018-01-26 시집 『반구대 암각화』 출판기념 및 주제발표회

    시집 『반구대 암각화』 출판기념 및 주제발표회 2018년 1월 26일 저녁 6시부터 울산 성남동 문화의거리 '예원'에서 귀한 손님들이 온다는 징조일까요? 며칠 전부터 까마귀떼들이 울산신화의 발원지 반구대로부터 울산 전역을 뒤덮고 있었습니다. 이곳에선 가...
    By정소슬 Views547
    Read More
  2. 18
    Jan 2018
    16:20

    2018-01-12 안성길 평론집 『고래詩, 생명의 은유』 출판기념회

    고래를 사랑한 안성길 평론가, <고래詩, 생명의 은유> 펴내 오창헌(och827) 등록 2018.01.18 14:43수정 2018.01.18 14:43 a ▲ 출판기념패 전달'고래를 사랑하는 시인들의 모임' 대표 정일근 시인이 저자에게 출판기념패를 전달하고 있다. ⓒ 정소슬 지난 12일 ...
    By정소슬 Views197
    Read More
  3. 25
    Dec 2017
    14:43

    2017-12-23 [시아파] 조촐왁자한 송년회

    詩娥派 송년회 했다. 새 멤버 두 사람이 들어왔다. 이상열 시인과 구광렬 시인! 무거운 이야기들이 빈 술병에 채워지고 우리는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시간 여행을 즐겼다.... 꾼들은 2차에서 詩를 안주로 또 빨았다! 정소슬 시인이 멤버들에게 장미를 선물했...
    By정소슬 Views238
    Read More
  4. 20
    Dec 2017
    20:42

    2017-12-18 [경담] 우분투(ubuntu) 월요 시낭송

    By정소슬 Views244
    Read More
  5. 04
    Dec 2017
    14:44

    2017-12-02 [민족작가연합] 결성준비대회

    [민족작가연합] 결성준비대회 새로운 문학단체결성을 제안 합니다 추운 겨울 언 손을 호호 불며 촛불을 들어 박근혜를 탄핵 구속시키고 정권교체를 이루었습니다 일제 36년을 청산하고 자주독립을 이루려던 해방의 꿈은 미국에 의해 좌절되고 말았습니다 45년 ...
    By정소슬 Views511
    Read More
  6. 28
    Nov 2017
    11:16

    2017-11-25,26 [대구작가대회] 문학, 항쟁과 평화를 노래하다

    저는 다음날 근무 때문에 25일 본 행사만 참석하고 ktx막차로 내려와야 했습니다. 전국의 문학 동지들 다 모였는데 못내 아쉬었습니다.
    By정소슬 Views142
    Read More
  7. 30
    Oct 2017
    13:13

    2017-10-28 [촛불1주년] 길은 어느새 광화문

    책소개 촛불은 걸었고 촛불은 노래했다, 촛불에서 꽃이 피어난다 촛불 집회 1주기를 맞이하여 한국작가회의 자유실천위원회가 기획한 시집 『길은 어느새 광화문』이 푸른사상사에서 출간되었다. 2016년 10월 29일부터 2017년 4월 29일까지 6개월 동안 광장을...
    By정소슬 Views476
    Read More
  8. 26
    Oct 2017
    12:28

    2017-10-24 [시아파 번개] 병영 삼거리포차

    시가 아픈 시대에 시인들의 모임인 '시아파'에 새 식구가 들어욌다. 산부인과 의사로 밥묵꼬 살면서 시를 쓰는 주응식 시인! 우리는 시시한 야그에 가을밤을 타서 마셨다.(조한수 시인)
    By정소슬 Views230
    Read More
  9. 23
    Sep 2017
    14:55

    2017-09-22 조한수 시집 <편지> 출판기념회

    By정소슬 Views159
    Read More
  10. 21
    Sep 2017
    15:34

    2017-09-15 [경담] 시낭송콘서트

    경담시낭송콘서트 -------------------------------------------------------- 시가 있어 외롭지 않다 ------------------------------------------------------- 일시 : 2017. 9. 15(금) 저녁 7시부터 장소 : 울산중구문화의전당 2층 함월홀 주최 : 경담문화...
    By정소슬 Views18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