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성명서] 자주의 횃불로 승리의 역사를 쓰자

by 정소슬 posted Aug 07,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민족작가연합 성명서

[자주의 횃불로 승리의 역사를 쓰자]

 

 

 

지난 8월 2일 일본 정부가 우리나라를 ‘백색국가’ 목록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하면서 우리민족의 반일감정이 고조되고 있다.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전국 각지에서 급속히 확산되고 있으며 일본의 조치에 항의하는 촛불문화제는 회를 거듭할수록 참가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

 

 이는 일회성 분노가 아니라 그동안 쌓이고 쌓인 감정의 분출이다. 해방 후 청산하지 못한 식민지 잔재로 인해 민주주의를 이루지 못하고 분단이 고착화된 채 살아 오면서 쌓여 온 적폐를 이 기회에 청산하자는 결의로 나선 것이다.

 

박근혜 정권을 탄핵한 지난 촛불항쟁이 국내의 적폐세력을 청산하기 위한 싸움이었다면 새로 타오르는 촛불은 자주를 위한 싸움이 될 것이다.

 

촛불항쟁으로 정권이 바뀌었음에도 불구하고 적폐의 완전한 청산은 지지부진하고 모처럼 열린 한반도 평화와 통일의 분위기도 외세의 간섭에 흔들리는 것을 지켜보면서 우리는 ‘자주 없이 민주 없다’는 구호를 엄연한 현실로 절감했다.

 

일본이 두려워하는 것은 한반도가 통일강국으로 거듭나는 것이다. 핵무력을 완성한 북이 2018년부터 남북 간의 평화를 추동하는 한편 미국과도 대화 분위기를 이끌어 나가고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이에 호응해 나서자 불안감이 극에 달한 일본은 무리수를 두면서까지 우리민족을 향해 도발한 것이다.

 

일본이 싸움을 걸어 온 이상 우리민족은 이를 외세로부터의 완전한 해방의 기회로 삼아 끝까지 싸워 나갈 것이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부터 폐기를 서둘러야 할 것이다. 지난 적폐 정권에서 서둘러 체결한 이 협정은 북을 적대국으로 삼아 감시하면서 한일 간에 서로 정보를 공유하자는 약속으로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는 반드시 폐기해야 할 대상이다.

 

일본과의 싸움이 말처럼 쉽지만은 않을 것이나,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이 명량해협에서 열 배가 넘는 왜선을 격파하고 승리를 거두었듯이 우리가 사즉생(死卽生)의 각오로 싸우는 한 지금 타오르는 항일의 불꽃은 우리민족의 승리로 귀결될 것이다.

 

일본은 더 이상 한반도를 넘보지 못하게 될 것이며 청산하지 못한 일제 잔재는 비로소 완전히 제거되고 한반도는 통일을 향하여 큰 걸음을 내딛게 될 것이다. 일본은 물론 미국을 포함하여 그 어떤 외세도 평화를 향한 우리민족의 앞길을 가로막을 수 없다.

 

우리민족이 승리하는 새 역사를 열기 위하여 민족작가연합은 현장의 싸움에 몸으로 참여하는 한편 이 싸움의 역사적 의미를 깊이 성찰하면서 작품으로 승화시킴으로써 승리를 앞당기는 데 힘을 보태고자 한다.

 

2019년 8월 5일

 

민족작가연합

 

?

  1. 2019 통일시집 『통일은 사랑입니다』 출간 0

  2. [성명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결정을 환영한다 0

  3. [성명서] 자주의 횃불로 승리의 역사를 쓰자 0

  4. 2019-05-20 [민작연] 영남모임 0

  5. 민족문학의 새지평 열어갈, 민족작가연합 출범 0

  6. 2019년 ‘민족작가연합 정기총회’ 및 ‘민족작가’ 출판기념회 0

  7. 2019-03-09 <민족작가연합> 첫돌 총회 및 『민족작가』 출판기념회 0

  8. 2019-01-07 [민작연] 영남모임 0

  9. 2018-12-22 [민작연] 통일시대의 벅찬 숨결을 노래하자 0

  10. 2018-11-26 [민작연] 영남모임 0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