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내 속에 너를 가두고

1st Poetry collection 『To imprison you in my Heart(2006, 2010 rev.)』 / 제1시집

  1. 13
    Mar 2010
    19:44
    No Image

    바닥

    바닥 - 다보탑 앞에서 난 모르겠어 정말 알 수가 없어 국보가 되려면 수억, 수조의 발자국을 받아 채느라 등허리가 없어져 버린 계단 층돌이지 보드라운 손 뒷춤에 꽂고 위세만 밝히고 선 왜 저 석탑일까 대 물려온 장醬 항아...
    By정소슬 Views914
    Read More
  2. 13
    Mar 2010
    19:43
    No Image

    4월이 가네

    4월이 가네 요란한 꽃 잔치 꽃술 비틀어 단물 빼먹은 4월이 가네 영구차 가득 송이송이 꽃송이 이미 죽은 것을 산 것처럼 산 것들로 장식한 잔인한 꽃 잔치의 4월 꼬리 꼬리 죽은 영혼 동여매고 산 영혼마저 끊어 잡수라 ...
    By정소슬 Views939
    Read More
  3. 13
    Mar 2010
    19:42
    No Image

    담 너머 저쪽

    담 너머 저쪽 밥 먹다 문득 반찬 투정하고 앉은 아이들 눈에 길 가다 문득 밥사발 미어터지게 차고앉은 개새끼 눈깔에 너희가 보여, 자꾸자꾸 슈퍼에 가면 칸 칸에 차 넘치는 먹을 것들 음식점에 들르면 그릇그릇 먹다 남...
    By정소슬 Views892
    Read More
  4. 13
    Mar 2010
    19:41
    No Image

    아바이마을의 해당화

    아바이마을의 해당화 산은 하늘로 뻗었고 강은 바다로 엎어졌는데 흩날리는 모래 무덤 부여안고 울컥 가슴 벌린 핏빛 염원이여 명사십리 버리고 온 고운 임, 어느새 오십 년 올해도 임 향한 사무침은 저리도 붉게 타들어 가...
    By정소슬 Views835
    Read More
  5. 13
    Mar 2010
    19:41
    No Image

    어찌합니까, 어찌해야 합니까

    어찌합니까, 어찌해야 합니까 가슴 밑바닥에 구덩이를 파고 그 속에 묻었습니다 혹여 다칠까 봐 꼭꼭 묻었습니다 머리카락 하나라도 들키면 결딴나던 세월 너무너무 서러웠습니다 그 서슬에 청춘은 후딱 지나 가버리고 반백 년 흐...
    By정소슬 Views959
    Read More
  6. 13
    Mar 2010
    19:40
    No Image

    어찌합니까, 어찌해야 합니까·2

    어찌합니까, 어찌해야 합니까·2 가슴 밑바닥에 구덩이를 파고 그 속에 묻었습니다 혹여 뛰쳐나와 눈에 밟힐까 봐 묻고 또 묻고 눈물로 꾹꾹 눌러 잠재웠더랬습니다 왜 아니 보고 싶었겠습니까 왜 아니 그리웠겠습니까 보고픔이 그...
    By정소슬 Views1064
    Read More
  7. 13
    Mar 2010
    19:39
    No Image

    이산 너머 이산 넘네

    離散 너머 離散 넘네 잘사는 것도 죄여라 맛있는 것도 죄여라 눈물에 말린 알사탕 하나 목에 연신 걸리는데 곧 따라가마 재촉하던 손 혹여 무덤 속에 눕진 않았는지 눈물로 삭여온 세월 산 너머 산 넘어가고 구름 너머 구름 ...
    By정소슬 Views980
    Read More
  8. 13
    Mar 2010
    19:35
    No Image

    고해의 詩

    고해의 詩 나는 내 마음을 너무 주물렀구나 너무 주물러서 밀반죽처럼 말랑거리는구나 가만 버려두었던들 생밀 포대만큼은 서 있었을 것을 말랑한 것들만 보고 말랑한 것들만 씹고 말랑한 것들만 만지며 말랑한 세월만 살아온...
    By정소슬 Views863
    Read More
  9. 13
    Mar 2010
    19:35
    No Image

    시집은 한 권만 낼 일이다

    시집은 한 권만 낼 일이다 어느 시인은 행상 리어카에 시집을 싣고 메가폰으로 시집 사세요! 외치며 돌아다녔다 한다 나도 시내 서점 이 집 저 집에다 시집을 건네며 한번 읽어보시고 시집 좀 팔아주세요! 하고 왔건만 며칠이 지나도 감감무소식...
    By정소슬 Views961
    Read More
  10. 13
    Mar 2010
    19:34
    No Image

    슬픈 詩

    슬픈 詩 시인만이 시를 읽는단다 시인만이 시집을 사 본단다 현실이 그렇단다 그렇다면 시인인 나는 시인을 위해 시를 쓰는 것이리 그 시인은 또 내가 읽을 시를 쓰고 독자가 없는 시인만이 독자인 시인들 간의 매매혼賣買婚, ...
    By정소슬 Views83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