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내 속에 너를 가두고

1st Poetry collection 『To imprison you in my Heart(2006, 2010 rev.)』 / 제1시집

  1. 15
    Mar 2010
    16:13
    notice

    누구나 한번은

    누구나 한번은 사랑이란 몸살을 앓기 마련이다 그(그녀)가 없으면 곧 지구가 멸망할 것처럼 온몸 매달고 끔찍이도 집착하지만 막상 그 사랑이 떠나버리면 얼마간 절망하다가 종래는 잊기 마련이고 다른 사랑을 찾아 나서게 된다 자신이 품었던 '첫'의 그 순수...
    By정소슬 Views1304
    read more
  2. 13
    Mar 2010
    20:00
    No Image

    어떤 묘비명

    어떤 묘비명 그대 그리워 죽은 자 여기 묻히다 뜬눈으로 묻히다 - 시집 『내 속에 너를 가두고』 이 시집은 단 한권만 출판된 시집임 / 2006년, 글로빚는테라코타
    By정소슬 Views916
    Read More
  3. 13
    Mar 2010
    19:59
    No Image

    내 속에 너를 다시 가둔다

    내 속에 너를 다시 가둔다 고행이었다 아니, 도탄이었다 잊으려 애쓴다는 게 오히려 무거웠던 세월 詩여 詩여 늘그막 돌아온 유년의 무젖은 눈시울이여! - 시집 『내 속에 너를 가두고』 이 시집은 단 한권만 출판된 시집임 / 2006년, 글로빚는테라코타
    By정소슬 Views987
    Read More
  4. 13
    Mar 2010
    19:58
    No Image

    쓸어버린 낙엽이

    쓸어버린 낙엽이 마당 어지럽힌다고 쓸어버린 낙엽이 텃밭 푸성귀들에게 젖을 물리고 있었네 - 시집 『내 속에 너를 가두고』 이 시집은 단 한권만 출판된 시집임 / 2006년, 글로빚는테라코타
    By정소슬 Views922
    Read More
  5. 13
    Mar 2010
    19:58
    No Image

    담벼락 아래 수북한 햇살은 누가 쌓아둔 것일까?

    담벼락 아래 수북한 햇살은 누가 쌓아둔 것일까? 바람은 허공에다 길을 내며 간다 아무도 돌보지 않는 허공 그곳에다 이랑을 내고 씨앗 뿌리면서 간다 분주하던 바람의 손길이 잠시 멈춘 어느 오후 그가 일궈낸 탐스러운 알곡들이 담벼락 아래 수북이 쌓여 있...
    By정소슬 Views849
    Read More
  6. 13
    Mar 2010
    19:57
    No Image

    집 나무와 흙과 풀과 바람과 구름과 빗방울과 품 한 땀으로 짓던 그 집을 천 년을 살 것처럼 쇠꼬챙이와 벽돌과 석회가루로 궁전을 지어 화학 치장을 바르고 깔고 덧씌우고는 바람과 구름과 가슴이 드나들던 구멍들 모조리 쇠창살로 틀어막고서야 겨우 들어가...
    By정소슬 Views870
    Read More
  7. 13
    Mar 2010
    19:56
    No Image

    아우성, 그 너머로

    아우성, 그 너머로 잠 깨이기도 전 채소 있어요! 생선 있어요! 과일 있어요! 쩌렁쩌렁한 확성기 소리에 귀가 찢겨 홧김에 일어나 창을 열어젖히니 빨리 차 치우라며 눌러대는 경음기 소리에 고막마저 찢겨 온 얼굴로 시뻘건 녹물이 흘러내린다 아, 지겨운 이 ...
    By정소슬 Views925
    Read More
  8. 13
    Mar 2010
    19:56
    No Image

    등 굽은 저 산

    등 굽은 저 산 저 하늘을 솔개처럼 독수리처럼 날아오르다 떨어져 누운 등 굽은 저 산, 이쪽저쪽 오도 가도 못하고 저 자리 저렇게 굳고 말았지만 굽은 등 내밀어 오름 목 만들어 놓고는 찾아오는 이에게 하늘로 비상하는 꿈 가르치며 산다는 거야 - 시집 『...
    By정소슬 Views921
    Read More
  9. 13
    Mar 2010
    19:55
    No Image

    무관심에 대하여

    무관심에 대하여 어느 대문 앞 지나는데 개 한 마리 꼬리를 친다 나를 안다는 걸까 알 거 같다는 걸까 아무리 봐도 처음 보는 개여서 그냥 지나치려는데 등을 보이는 순간 와락 짖어댄다 깜짝 놀라 뒤돌아보니 벌써 이빨엔 게거품이 물려 있고 핏대선 눈깔로 ...
    By정소슬 Views921
    Read More
  10. 13
    Mar 2010
    19:54
    No Image

    나무

    나무 더울 땐 옷을 껴입고 추울 땐 옷을 벗어 던지는 바보축구멍청이 그 바보축구멍청이가 겨우내 홀딱 벗고 냅다 병신춤만 추다가 봄기운 돌자 손가락 마디마디 올을 뽑아 올 한해 나에게 입혀줄 옷을 짜기 시작했다는 거야 그 바보축구멍청이가 - 시집 『내 ...
    By정소슬 Views891
    Read More
  11. 13
    Mar 2010
    19:46
    No Image

    기린표 통성냥

    기린표 통성냥 - 다단계판매 그 친구 요즘, 삶이 가팔라졌다 오르막인지 내리막인지 모를 묘한 경사도에 몸이 단 그, 입에 침이 튄다 복권 10장 긁어봐야 몇 장이나 붙더냐고 기껏 따라지 끗발에 단 5초 타다 꺼져버릴 딱성냥 같은 거 아니더냐며 금가루 코팅...
    By정소슬 Views106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