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흘러가는 것이 어디 강물뿐이랴

Illusion's collection 『The river's flows is saddens me(2002, 2006 rev.)』 / 정정길 미망시집

  1. 13
    Mar 2010
    17:25
    No Image

    내가 사랑했던 그 가을은

    내가 사랑했던 그 가을은 내가 사랑했던 그 가을은 온 누리에 번진 황홀이 아니었나보다 알알이 들어찬 풍요함이 아니었나보다 들판마다 쓰러진 아픔이었나보다 가슴마다 배긴 서러움이었나보다 그녀의 매정한 눈초리가 훑고 간 빈 들판은 두려움으로 몸...
    By정소슬 Views1514
    Read More
  2. 13
    Mar 2010
    17:24
    No Image

    유혹

    유혹 나는 사철 옹골찬 깃 세우고 사는 솔잎이라네. 한바닥 햇살도 그리운 엄동설한, 여름날 파라솔처럼 활짝 팔 벌리고 햇빛을 받아보지만 따슨 빛은 살 사이로 모두 빠져나가고 찬 기운만 뼈 밑에 붙어 이 겨울을 같이 나자 하네. 이왕이면 아궁이 속...
    By정소슬 Views1230
    Read More
  3. 13
    Mar 2010
    17:23
    No Image

    시인수업

    시인수업 한때 나는 이 간판을 걸었지 "시인수업" 없는 거드름 부리며 제 것도 안 될 시집 사재기하면서 이 높이만큼 크겠구나 헛꿈만 키웠네 아무리 좋은 詩인들 그게 어찌 제 것이 되랴 제 것으로 닮으면 남의 것이지 탐하는 마음 대신 차라...
    By정소슬 Views1186
    Read More
  4. 13
    Mar 2010
    17:23
    No Image

    시인은 시보다 아름답다

    시인은 시보다 아름답다 시인은 시 보 다 아름답다? 시 보 다 더 아름다워야 시인이다. (나는 ‘시인인 척’이다)
    By정소슬 Views1255
    Read More
  5. 13
    Mar 2010
    17:22
    No Image

    아! 시여, 시인이여

    아! 시여, 시인이여? 시는 어려운 외래어와 난해한 타래 질에 감겨 칭칭 울고 앉았고, 시인은 시집 내고서 빈털터리 되어 끙끙 앓아 누웠다. (자업자득이 아니런가?)
    By정소슬 Views1137
    Read More
  6. 13
    Mar 2010
    17:21
    No Image

    교행

    交行 방바닥에 읽다 만 시집이 뒹군다. 시인이 알밤 새며 썼을 글자들이 침 흘리며 잠이 들면 시는 꿈을 꾸고 시인은 그의 꿈 재우느라 또, 알밤을 깐다.
    By정소슬 Views1023
    Read More
  7. 13
    Mar 2010
    17:21
    No Image

    정지의 도

    靜止의 道 노도처럼 날뛰는 사랑의 화살 제 자리 멈출 줄 모르면 여자 여럿 꾈 수 있을지 모르나 제 반려자 하나 꿰기 힘들고, 불같이 타오르는 가슴 식히는 법을 모르면 태풍 일으켜 세상을 뒤집어놓을 수는 있겠으나 그 태풍 중심...
    By정소슬 Views863
    Read More
  8. 13
    Mar 2010
    17:20
    No Image

    화사무

    花蛇舞 - 당선소감, Pen is... 너도 이제 용이 되겠다는 꿈에 기어이 불붙은 저 하늘 길로 승천하려는 거지 가시덤불 뻘 진창 피하여 금잔디 곱게 누워 걸음질마저 폭신거릴 저 비단길로 하마 길 엇들까 혀끝에 꽂고 다녔던 이...
    By정소슬 Views837
    Read More
  9. 13
    Mar 2010
    17:19
    No Image

    몽정

    夢精 스무 몇 살 때이던가 다니던 직장도 때려치우고 고향집 쪽방에 들어박혀 소설 쓴다고 석 달 열흘 꼬박 지새운 적 있었지 지독한 몸살이었어 밤새 끙끙 앓다가 방바닥 가득 쌓아올린 원고지 베고 깜박 선잠 들었다 깨어나...
    By정소슬 Views814
    Read More
  10. 13
    Mar 2010
    17:18
    No Image

    서점

    서점 여기는 喪家, 영정엔 亡人의 사진은 없고 미모의 누드만 줄줄이 나부끼는 줄 초상집, 여느 초상집과 다를 바 없는 건 구석구석 투전판이 벌어져 있다는 건데 학원강사의 족집게 주머니와 대박을 노리는 작부의 요염한 엉...
    By정소슬 Views101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