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하재영 새 시집 ‘바다는 넓은 귀를 가졌다’ 출간

by 정소슬 posted Jul 20,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하재영 시인 ‘바다는 넓은 귀를 가졌다’ 시집 출간

"한 편의 시가 누군가에 빛이 되길"

[경북일보]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20일 07시21분     

 

 

 

 1032577_313412_2200.jpg

 

 

하재영 시인이 ‘바다는 넓은 귀를 가졌다’(도서출판 전망) 시집을 출간했다.

 

하재영 시인의 시는 향토성 짙은 서정의 숲으로 우리를 안내한다. 그것은 빛나는 별이기도 하고, 뒤란의 감잎이기도 하고, 백로처럼 우듬지에 위태롭게 앉은 어머니이기도 하다. 그렇기에 그의 시 이미지는 난해함을 벗어나 삶의 길에서 찾을 수 있는 금쪽같은 감성 시어라 할 수 있다. 사랑하는 시간이 무엇이고, 어떻게 쓰는 것이 시의 질박한 맛인가를 아닌 게 아니라 향기롭게 보여준다.

 

하 시인은 “내 일터 창가에 놓인 알로카시아 이파리가 짙푸르다. 지난달에는 두 송이 꽃도 피웠다. 아름답고 향기를 품는 꽃은 아니지만 ‘멋져!’라고 감탄할 정도로 내 눈을 끌기에 충분한 꽃이었다. 5년 만에 처음 피운 꽃을 보면서 화분에 정성을 많이 쏟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문학에 대한 나의 정성도 그러할 것이다. 갈 곳, 맛볼 것, 볼 것, 들을 것 많은 세상에서 내 작품집에 실린 시 한 편이 알로카시아 이파리처럼 누군가에게 푸르른 빛으로 다가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하재영 시인은 충북 오송읍 봉산리에서 출생했다. 1988년 충청일보 신춘문예에 동화, 1989년 아동문예에 동시, 1990년 매일신문 신춘문예에 시, 1992년 ‘계몽사아동문학상’에 장편소년소설이 당선됐다. 동화집으로 ‘할아버지의 비밀’, ‘안경 낀 향나무’가 있고, 시집으로 ‘별빛의 길을 닦는 나무들’이 있다. ‘푸른시’동인으로 활동했으며, 포항문예아카데미 원장, ‘포항문학’발행인으로 활동했다.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출처 : http://www.kyongbuk.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032577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

시끌시끌, 혹은 시시콜콜한

The poet speaks in poetry only, this anecdote is the collection of poems. / 시인은 시로 말하고, 그 어록이 시집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2109 박효석 스물두 번째 시집 ‘엄마라는 이름으로’ 출간 newfile 정소슬 2 2018.08.18
2108 박우담 세 번째 시집 ‘설탕의 아이들’ 출간 newfile 정소슬 6 2018.08.17
2107 허수경 산문집 ‘그대는 할말을 어디에 두고 왔는가’ newfile 정소슬 3 2018.08.17
2106 김선우 새 시집 `아무것도 안 하는 날' newfile 정소슬 3 2018.08.17
2105 강영은 신작 시집 '상냥한 시론(詩論)' newfile 정소슬 3 2018.08.17
2104 조윤호 여섯 번째 시집 '사랑의 빛' newfile 정소슬 3 2018.08.17
2103 송은숙 첫 산문집 ‘골목은 둥글다’ 펴내 file 정소슬 2 2018.08.16
2102 이상현 두 번째 시집 ‘밤하늘에 꽃이 핀다’ 출간 file 정소슬 2 2018.08.16
2101 구재기 새 시집 '휘어진 가지' file 정소슬 5 2018.08.14
2100 김선재 두 번째 시집 '목성에서의 하루' file 정소슬 7 2018.08.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1 Next
/ 211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