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시끌시끌, 혹은 시시콜콜한

The poet speaks in poetry only, this anecdote is the collection of poems. / 시인은 시로 말하고, 그 어록이 시집이다.

  1. 조선의 세 번째 시집 '돌이라는 새' 0

  2. 조서희 신간 ‘당신을 행복하게 하는 단 하나의 시’ 0

  3. 최문자 새 시집 '우리가 훔친 것들이 만발한다' 0

  4. 뇌성마비 이대우 시인의 다섯 번째 시집 '아침' 0

  5. 신동옥 평론집 '기억해 봐, 마지막으로 시인이었던 것이 언제였는지' 0

  6. 김용락 여섯 번째 시집 ‘하염없이 낮은 지붕’ 0

  7. 최영철 새 산문집 '시로부터' 0

  8. 장황 첫 시집 ‘나누어 가지는 향기’ 0

  9. 허정분 새 시집 ‘아기별과 할미꽃’ 0

  10. 김철규 두 번째 시집 ‘내 영혼의 밤섬’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9 Next
/ 259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