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무산 열 번째 시집 '이렇게 한심한 시절의 아침에'

by 정소슬 posted Mar 25,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문학인이 정당정치에 동원되는 일은 문학정신에 어긋나"

[연합뉴스] 송고시간2020-03-24 15:19 | 이승우 기자  

노동시인 백무산, '이렇게 한심한 시절의 아침에' 다시 노래를 부른다

 

 

 

8936424424_1.jpg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현관문을 나서는데 전화벨이 울린다/ 올 필요 없답니다 민주화가 되었답니다/ 민주화되었으니 흔들지 말랍니다/ 민주 정부 되었으니 전화하지 말랍니다/ 민주화되었으니 개소리하지 말랍니다// 이렇게 한심한 시절의 아침에 겨울비 온다/ 어깨에 머리에 찬비 내린다 배가 고파온다/ 이제 나도 저기 젖은 겨울나무와 함께 가야 할 곳이 있다//' (시 '겨울비' 일부)

 

노동시인 백무산이 5년 만에 열번째 시집을 펴냈다. 창비에서 나온 '이렇게 한심한 시절의 아침에'이다.

 

'한심한 시절'이라는 말에서 보듯 시인은 위선적인 현실 정치와 새 강자들의 언행에 냉소적 감수성을 보인다.

 

하지만 시인은 허무하거나 퇴폐적인 냉소에서 그치지는 않는다. 시를 통해 이렇듯 피폐해지고 고단한 현실을 잠시 숨돌리고 가는 '정지의 힘'으로 극복하자고 설득한다.

  

시인에 따르면 멈춤의 힘은 아무것도 안 하거나 아무것도 되지 않을 '자유'를 말한다고 한다. 진보 성향 문인이 '자유의 철학'을 강조하는 게 다소 낯설지만, 그는 '멈춤'이야말로 반복되는 폭력적 일상에 저항해 우리가 본래 소유했던 자연적 감각을 되찾는 것이라고 강조한다.

 

'무엇을 하지 않을 자유, 그로 인해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를 안다/ 무엇이 되지 않을 자유, 그 힘으로 나는 내가 된다/ 세상을 멈추는 힘, 그 힘으로 우리는 달린다/ 정지에 이르렀을 때, 우리가 달리는 이유를 안다'(시 '정지의 힘' 일부)

 

시인은 거듭된 혁명을 통해 진보하는 듯하나 여전히 사회적 불평등과 부조리는 그대로라고 지적하기도 한다. 심지어 힘을 얻은 자들이 약자의 울분을 모방해 오히려 힘없는 자들의 저항 공간인 '광장'을 차지했다고 일갈한다. 실로 뼈를 때리는 시인의 호통이다.

 

'일정한 질서를 위해 일정한 비율로 증오를 유지해야 하기 때문에 불륜이 필요해 암 덩어리가 필요해 일정한 비율의 버러지가 필요해 그게 없으면 정의가 어디서 나오나 누군가 돌을 던져야 정의가 불타오르지 다수의 개돼지가 있어야 나라가 제대로 서지'(시 '버러지 만들기' 일부)

 

백무산은 출판사 인터뷰에서 "자기존중이 없는, 스스로를 소외하는 지친 삶이 있을 뿐이다. 현실 정치는 항상 그런 곳에 기생하고 그러한 현실을 재생산한다"면서 "문학(인)이 그러한 제도권 정당 정치에 자신의 정치적 의지를 위임하고 수동적으로 동원되는 일은 문학정신에도 어긋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피가 흐르는 몸을 가진 존재로서 구체적 현실을 살아가는 인간이라는 자각을 불러오고 다른 정치, 새로운 정치를 상상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문학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백무산은 경북 영천에서 태어나 1984년 '민중시'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만국의 노동자여', '초심', '인간의 시간', '폐허를 인양하다' 등을 펴냈다. 이산문학상, 만해문학상, 대산문학상, 백석문학상 등을 받았다.

 

창비. 132쪽. 9천원.

 

출처 : https://www.yna.co.kr/view/AKR20200324134600005?input=1195m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