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휘 첫 시집 ‘내 이마에서 떨어진 조약돌 두 개’

by 정소슬 posted Feb 14,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일상의 감각, 詩로 쓰다담다

마산 이강휘 시인 ‘내 이마에서 떨어진 조약돌 두 개’ 출간

[경남신문] 기사입력 : 2020-02-14 08:07:27

 

 

 

k152636524_1.jpg

 

 

마산에서 활동 중인 이강휘 시인이 첫 시집 ‘내 이마에서 떨어진 조약돌 두 개’(수우당, 2019)를 펴냈다.

 

마산무학여고 교사인 이 시인은 일상에서 느끼는 다양한 감각들을 놓치지 않고 때론 해학적이고 때론 날카롭게, 때론 서정적으로 표현한다. 1부 선생은 개뿔, 2부 아버지가방에들어가신다, 3부 나만을 위한 유희, 4부 반지하방 반 씨로 구성해 자신의 시적 세계를 드러낸다.

 

손남훈 문학평론가는 “이강휘의 시는 철저히 이 땅의 세밀한 결들을 쓰다담는 일상성에 기초해 있다. 시인은 일상 바깥의 찰나적 현현이 아니라 일상을 있는 그대로 일깨우는 구체적인 현실 경험의 축적 위에서 시가 쓰여질 수 있다고 믿고 있기 때문이다. 시인의 평이한 언어 표현은 대상을 추상화하지 않으며, 지혜문학처럼 독자를 가르치려 들지도 않는다”고 평했다.

 

이 시인은 “꼬맹이가 놀이터에서 모래를 매만지듯 시를 써왔다. 모래 묻은 손을 털고 일어나 생전 처음 타는 그네 앞에 선 꼬마의 마음으로 시집 한 권을 탈고한다”고 말했다. 이 시인은 2014년 계간 ‘문학청춘’으로 등단했다.

 

김유경 기자

 

출처 : http://www.knnews.co.kr/news/articleView.php?idxno=1319379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Atachment
첨부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