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상돈 시조 시집 ‘화전 터 뻐꾸기’

by 정소슬 posted Feb 14,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짧은 시 속 시인의 삶을 엿보다

[제주新보]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02.13

 

화전 터 뻐꾸기, 강상돈

 

 

 

k052636609_1.jpg

 

 

제주에서 왕성한 작품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는 강상돈 시인이 최근 시집 ‘화전 터 뻐꾸기’를 냈다.

 

강 시인은 직장 때문에 제주시내 도심에서 살고 있지만 차로 30여 분이면 오갈 수 있는 중산간 농촌마을이 고향이다.

 

강 시인은 학창 시절 농촌에서 살면서 부지런히 부모님의 일을 도왔고 글 쓰는 것엔 전혀 관심이 없었다. 공부는 딴전이고 마을의 아이들과 노는 것이 제일 즐겁고 신나는 일이었다.

 

그렇게 평소와 다름없이 보내던 1991년 어느 날, 강 시인은 우연히 이웃의 신춘문예 시 당선작을 접했고, 알 수 없는 끌림으로 당선작을 반복해서 읽으며 시의 매력에 푹 빠지게 됐다. 강 시인은 그 날을 계기로 30년 가까이 작품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시를 알게된 후 문학에 관한 전문적인 교육을 받기 위해 국어국문학과에 진학할 정도로 ‘시’는 그의 삶에 많은 영향을 끼쳤다.

 

강 시인의 삶은 곧 ‘시’다. 짧은 시 속에는 그의 인생이 담겼고 제주인으로서의 삶이 담겼다.

 

놀기 좋아했던 농촌 청년이 우연히 이웃의 시를 접하지 않았다면 강 시인의 30년은 어떻게 흘러갔을까? 단어 하나하나 영혼을 불어 넣어 완성된 60여 편의 시를 통해 문학에 대한 시인의 열정을 느낄 수 있다.

 

고요아침, 1만원

 

출처 : http://www.jeju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157019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Atachment
첨부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