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애란 첫 시집 '종의 출구는 늘 열려 있다'

by 정소슬 posted Oct 12,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책 체크] 종의 출구는 늘 열려 있다/ 최애란 지음/ 시산맥 펴냄

[매일신문] 배포 2019-10-12 06:30:00 | 수정 2019-10-09 16:33:31 |  

 

 

 

 

k852636173_1.jpg

 

 

'빛이 다림질하고 있다/ 꼬깃꼬깃 접힌 주름살/ 펼쳐 드니/ 연옥인 듯/ 나서기가 두렵다/ 남은 죄/ 샅샅이 까발리는지/ 매미들의 극성스러운 연도가/ 중천을 뚫고/ 또박또박 박히는 대낮/ 까부라진 정신줄을/ 빛이 다림질하고 있다.'-최애란 시 '폭염'

 

대구 출생인 최애란 시인이 묶은 첫 시집이다. 올해 대구문화재단 창작지원금을 받아 출간했다. 시인은 2006년 월간 '심상'을 통해 등단했으며 '인터넷 문학상' 대상, 김유정 기억하기 전국문예작품 공모 입상 등 수상경력이 있다.

 

시산맥 제19차 기획시선 공모 당선 시집인 이 시집은 4부로 나눠 '붓질하다' '마차푸차레' '피지 못한 사월' '바위꽃' 등 작가의 믿음에 대한 사유로 건져올린 시 50여 편이 담겨 있다.

 

시인은 "아이도 어른도 아닌 나를 만나는, 그림자부터 밀어 넣는 나의 돌출된 믿음이 바로 시다"며 "내 그림자처럼 이유 불문하고 나를 그저 따르는 그 믿음에서 비롯된 것이 나의 시작(詩作)이다"라고 말한다. 110쪽 9천원.

 

김동석 기자 dotory@imaeil.com

 

출처 : https://news.imaeil.com/Culture/201910071754414899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