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석균 세 번째 시집 ‘유리창 한 장의 햇살’

by 정소슬 posted Oct 04,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합천 출신 최석균 시인 ‘유리창 한 장의 햇살’ 출간

[경남도민신문] 황원식기자 | 승인 2019.10.03 16:49

 

인간 존재의 허기 달래기 위한 ‘신의 한 수’

바둑의 정신과 미학을 시적특성으로 형성화

 

 

 

8960214442_1.jpg

 

 

“최석균의 시에는 유리창 ‘한 장’으로 들어오는 햇살을 바라보는 섬세한 관찰이 있다”

 

최석균 시인의 시집 ‘유리창 한 장의 햇살’(도서출판 천년의 시작)이 출간됐다. 시인은 경남 합천 출생으로 2004년 ‘시사사’로 등단했고 시집으로 ‘배롱나무 근처’와 ‘手談’이 있다.

 

시집 ‘유리창 한 장의 햇살’은 이전 시집인 ‘手談’에서와 마찬가지로 소위 ‘바둑시’가 지닌 정신과 미학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시인은 이전 시집에서 바둑을 시의 소재로 삼고, 바둑의 정신과 미학을 시적 특성으로 형성화해 냈다는 점에서 그 문학적 성취를 인정받은 바 있는 데, 이번 시집에서는 한 걸음 더 나아가 바둑을 통해 시의 한 속성을 드러내는 미학적 결실을 이루어냄으로써 이전보다 시적으로 더욱 농익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시집의 주조를 이루고 있는 존재에 대한 갈증과 허기는 시인에게 시적 자양분이 되며, 시는 실존적 허기를 달래는 영혼의 양식이 된다. 시인은 시를 통해 집요하게 ‘존재론적 허기’를 달랠 수 있는 방편을 모색한다. 가령 시인은 문제의 본질적 원인에 대한 근원적이고도 담대한 탐색만이 결핍으로 인한 단절과 위축의 삶 속에서 구원의 길을 열어주리라 믿는 것이다.

 

해설을 쓴 김경복 문학평론가의 말처럼 우리는 시인에게서 “존재의 허기를 달래기 위해 존재의 본질에 해당하는 ‘신의 한 수’를 찾아 헤매는 기사棋士”의 면모를 발견할 수 있으며 “삶과 사물에 대한 역설적 인식이나 통찰을 통해 현상 너머의 진리를 찾아 부유하는 시적 영혼의 모습”을 감지할 수 있다.

 

이처럼 존재의 본질을 성찰하고 그에 따른 존재의 구원 문제를 심층적으로 파고드는 시인의 태도에서 우리는 존재론적 사색을 통해 인간의 근원적 구원을 꿈꾸는 한 인간의 처연한 시적 고백을 들을 수 있을 것이다.

 

추천사를 쓴 공광규 시인은 “인간사의 갈등과 대립을 바둑 이야기로 어루만지며 풀어내는 사랑과 평화의 메시지가 우리 시대의 영혼의 양식이 되어 존재의 갈증과 허기를 채워 주리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고 평했다. 황원식기자

 

출처 : http://www.gndo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219870#0BNb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