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윤라 시집 `바늘 끝에 서 있다'

by 정소슬 posted Oct 04,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책]영월 출신 신윤라 시인 신간

[강원일보] 2019-10-4 (금) 22면 - 김대호 기자

 

 

 

 

 219100300039.jpg

 

 

`동강이 흐르는 금강정 벼랑 밑엔 비오리 가족들이 잘도 떠다니는데 아버지의 뗏목은 어느 날 언제 오려는지 내 눈엔 여전히 아버지의 뗏목이 둥둥 떠다닌다'.

 

영월 출신 신윤라 시인이 시집 `바늘 끝에 서 있다'를 펴냈다. 소중한 가족과 함께 일상 속에서 연이 닿아 만난 사람들, 그리고 그들과 함께한 장소를 회상하며 써 내려간 시 110편을 총 3부로 나눠 실었다.

 

신 시인은 현재 빛글문학 동인회 회장, 춘천여성문학회 회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제3의 문학 刊. 163쪽. 9,000원.

 

김대호기자  

 

출처 : http://www.kwnews.co.kr/nview.asp?s=601&aid=21910030003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