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문서 (135)

  • 동백, 그 년!
    동백, 그 년! 사타구니 감추느라 제 발등 얼어터지는 줄도 모르던 동백, 그 년이 뻐덩뻐덩 언 치맛자락만 자꾸 훔쳐대던 그 언년이 하필 펑펑 눈 쏟아 붓는 날에 허벅지 안 속살이 터져 눈밭에다 피를 한 동이나 뿌려...
    정소슬 | 2010-03-13 20:17 | 조회 수 1185
  • “이념 논리에 매몰돼 약산(김원봉의 호)을 모독 말라” [1]
    “이념 논리에 매몰돼 약산(김원봉의 호)을 모독 말라” 항일투쟁 김원봉 의열단장 처조카 박의영 목사 인터뷰 [국제신문] 김미희 기자 maha@kookje.co.kr | 입력 : 2019-11-07 19:47:38 - 독립운동사 핵심 인물인데도 ...
    정소슬 | 2019-11-08 11:19 | 조회 수 0
  • [의열단100주년]⑭독립·여성운동 이끈 박차정, 무장투쟁 최전선에서 활약
    [의열단100주년]⑭독립·여성운동 이끈 박차정, 무장투쟁 최전선에서 활약 [뉴시스] 등록 2019-10-27 14:20:14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이후인 1919년 11월10일. 만주의 한 시골 마을에 신흥무관학교 출신 젊은이 13명...
    정소슬 | 2019-10-28 10:47 | 조회 수 0
  • 구이람 새 시집 '뭉클'
    등단 20주년 구이람 시인, 새 시집 제목 '뭉클'로 정한 까닭은? [인터뷰] 꺼지지 않는 열정 "앞으로도 매년 적어도 한권 쓸 수 있을 것" 임혜현 기자 | tea@newsprime.co.kr |2019.10.22 11:00:51 [프라임경제] 구이...
    정소슬 | 2019-10-22 13:17 | 조회 수 0
  • 오민석 세 번째 시집 ‘굿모닝, 에브리원’
    [시인의 집] 생애 어딘가에서 유배당한 느낌 [머니투데이] 김정수 시인, 2019.10.19 07:00 <184> 오민석 시인 ‘굿모닝, 에브리원’ 1990년 ‘한길문학’으로 등단한 오민석(1958~ ) 시인의 세 번째 시집 ‘굿모닝, 에브리...
    정소슬 | 2019-10-19 10:02 | 조회 수 2
  • 김영숙 시집 '잠실에 가면'
    [책 체크] 잠실에 가면/ 김영숙 지음/ 문학예술사 펴냄 [매일신문] 배포 2019-10-19 04:30:00 | 수정 2019-10-16 14:45:14 | '밤사이/ 지천으로 쌓여/ 사연 따라 물든 엽서의 파열음/ 주소는 빈자리/ 꽃물결 태산으로...
    정소슬 | 2019-10-19 09:42 | 조회 수 0
  • 공난숙 첫 시집 ‘내가 보듬은 발자국이 가장 슬프네’
    “딸이자 엄마, 여자로서 못 다한 말 시어로 표현” ‘내가 보듬은 발자국이 가장 슬프네’ 공난숙 지음 오감도 1만원 [광주매일] 입력날짜 : 2019. 10.06. 17:55 “무남독녀로 태어나서 부모님께 못다 전한 말들, 엄마로 ...
    정소슬 | 2019-10-07 08:12 | 조회 수 6
  • 송윤영 네 번째 시집 ‘엄마의 분꽃’
    “거짓에 물들지 않은 참꽃 되고파” [금강일보] 최일 기자 | 승인 2019.10.03 14:19 시집 ‘엄마의 분꽃’ 출간한 논산 출신 송윤영 시인 아름다움을 보듬었던 엄마의 생각과 사슴 같았던 눈이 세월의 고단함을 물리치고...
    정소슬 | 2019-10-03 20:00 | 조회 수 2
  • 손종수 두 번째 시집 ‘엄마 반가사유상’
    [시인의 집] 엄마 같은 사람 [머니투데이] 김정수 시인, 2019.09.07 07:00 <181> 손종수 시인 ‘엄마 반가사유상’ 2014년 ‘시와경계’로 등단한 손종수(1958~ ) 시인의 두 번째 시집 ‘엄마 반가사유상’은 살아 있는 것...
    정소슬 | 2019-09-07 08:45 | 조회 수 4
  • 구정혜 두 번째 시집 ‘말하지 않아도’
    [시인의 집] 건드리면 금방이라도 쏟아질 듯 [머니투데이] 김정수 시인 | 2019.07.27 07:00 <178> 구정혜 시인 ‘말하지 않아도’ 2014년 ‘모던포엠’으로 등단한 구정혜(1959~ ) 시인의 두 번째 시집 ‘말하지 않아도’는...
    정소슬 | 2019-07-27 09:39 | 조회 수 19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