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루 시인

by 정소슬 posted Dec 05, 20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김루 시인

 


시인의 약력
kim_roo.jpg

 

 -. 2010년 《현대시학》으로 등단

 

 

 

 

 

 


시인의 최근작

칸타타

 


칸타타를 앞에 두고 빗방울이 울었다
꿈꾸지 않아 서로의 꿈이 되지 못한 은사시,
흩날리는 엽설은
비껴간 나무의 인연으로 소설을 읽다가도 눈시울을 붉혔다
무심히 스며든 햇살의 침묵
가라앉은 고요 토요일의 먼지


세 시를 넘어서지 못한 빗방울이 시침과 분침을 마주하고
뱉어내지 못한 말들로 노랗게,
떨어져 내렸다 깡마른 룽가
처녀의 꿈 소국은
한 소절 꺾인 물망울의 유두로
공중을 떠다니다
마주하는 인연마저 허용하지 않는 밸브로
가늘고 긴
호수의 꿈을 잠갔다


문이 열리고 또 문이 닫히고
끝없이 오가는 행인들 속에서 침묵을 이고 가는 사람들은
정류장에서 바라보는 허공을 열없이 탄식이라 불렀다
진전된 감정으로
아스펜을 꿈꾸는 토요일


나무는 자라고 계절은 엽설의 고뇌로
책장 속에서 흩날리다
어느 한 구절
리듬 없는 건반의 노래로 폭발하는 너는
닿을 수 없는 토요일의 빗방울


- 계간 『詩로여는 세상』 2012년 봄호에서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