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민족시, 민족시인

Ethnic Poem, Ethnic Poet / 항일저항詩 부터 통일투쟁(왜 아직, 투쟁이어야만 하는가?)詩 까지

  1. 13
    Apr 2010
    01:37

    [윤봉길] 이향시(離鄕詩) 外

    [윤봉길] 이향시(離鄕詩) 外 슬프다 내 고향아 자유의 백성몰아 지옥 보내고 푸른 풀 붉은 흙엔 백골만 남네 고향아 네 운명이 내가 어렸을 때는 쾌락한 봄 동산이었고 자유의 노래 터였네 지금의 고향은 귀막힌 벙어리만 남아 답답하기 짝이 없구나 동...
    By정소슬 Views3689
    Read More
  2. 13
    Apr 2010
    00:39

    [이효정] 약속 外

    [이효정] 약속 外 내 영혼 떠나버린 빈 껍질 활활 불태워 한 점 재라도 남기기 싫은 심정이지만 이 세상 어디에라도 쓰일 데가 있다면 꼭 쓰일 데가 있다면 주저없이 바치리라 먼 젊음이 이미 다짐해둔 마음의 약속이었느니 아직 이 時代 ...
    By정소슬 Views3552
    Read More
  3. 12
    Apr 2010
    20:56

    [김산] 동지들이여, 싸우자! 外

    [김산] 동지들이여, 싸우자! 外 살아 있는 한은 혁명의 길을 걸어 이 세상의 적을 쓰러뜨리기 위해 총칼을 손에 들고 빛나는 내일의 세계를 위해 자! 붉은 내일의 세계를 위해 자! 붉은 홍기를 높이 들고 힘차게 춤추는 것이다! 강철같은 견고함은 우리...
    By정소슬 Views3426
    Read More
  4. 12
    Apr 2010
    18:56

    [황현] 절명시(絶命詩) 4 수 外

    [황현] 절명시(絶命詩) 4 수 外 (1910년 국권이 늑탈되자 선생은 아래 4수를 절명시를 남기고 독약으로 자결하였다 전한다.) 一 首 亂離滾到白頭年(난리곤도백두년) 幾合捐生却末然(기합연생각말연) 今日眞成無可奈(금일진성무가내) 輝輝風燭照蒼天(휘...
    By정소슬 Views3299
    Read More
  5. 12
    Apr 2010
    17:34

    [권태응] 감자꽃 外

    [권태응] 감자꽃 외 자주 꽃 핀 건 자주 감자 파보나 마나 자주감자 하얀 꽃 핀 건 하얀 감자 파보나 마나 하얀 감자 - <감자꽃> 창작과비평사, 1948 북쪽 동무들 북쪽 동무들아 어찌 지내니? 겨울도 한 발 먼저 찾아왔겠지. 먹고 입는 ...
    By정소슬 Views3338
    Read More
  6. 12
    Apr 2010
    17:09

    [조운] 석류(石榴) 外

    [조운] 석류(石榴) 外 투박한 나의 얼굴 두툴한 나의 입술 알알이 붉은 뜻을 내가 어이 이르리까 보소라 임아 보소라 빠개 젖힌 이 가슴 - <조운시조집> (1947) 파초(芭蕉) 펴이어도 펴이어도 다 못 펴고 남은 뜻은 고국이 그리워서...
    By정소슬 Views3442
    Read More
  7. 12
    Apr 2010
    15:53

    [신채호] 1월 28일 外

    [신채호] 1월 28일 外 밤새도록 빨간 등불 밤새도록 우르릉 하는 바람 밤새도록 출렁출렁하는 마음 물결 바람을 맞아 꺼질 듯 말 듯한 등불 바람을 따라 오르락내리락하는 마음 물결 바람을 따라 가볼까 요동(遼東)의 먼지로 쏠려 발해(渤海)의 물결로...
    By정소슬 Views3084
    Read More
  8. 12
    Apr 2010
    13:30

    [김광섭] 동경(憧憬) 外

    [김광섭] 동경(憧憬) 外 온갖 사화(詞華)들이 무언(無言)의 고아(孤兒)가 되어 꿈이 되고 슬픔이 되다. 무엇이 나를 불러서 바람에 따라가는 길 별조차 떨어진 밤 무거운 꿈 같은 어둠 속에 하나의 뚜렷한 형상(形象)이 나의 만상(萬象)에 깃들이다. ...
    By정소슬 Views1282
    Read More
  9. 12
    Apr 2010
    02:27

    [임종국] 비(碑) 外

    [임종국] 비(碑) 外 처음에는 그는 고읍다만 화정(花精)이었다. 아니, 아무도 들은 적 없는 향긋한 소리의 망울이었다. 오늘――― 나는 그의 이름을 알지 못한다. 다만 모습이라고 생각할 따름……. ※ (그것은 필연의 풍경이었다.) 무너진 성벽 아래 영원...
    By정소슬 Views1277
    Read More
  10. 12
    Apr 2010
    00:33

    [변영로] 봄비 外

    [변영로] 봄비 外 나즉하고 그윽하게 부르는 소리 있어 나아가 보니, 아, 나아가 보니 졸음 잔뜩 실은 듯한 젖빛 구름만이 무척이나 가쁜 듯이, 한없이 게으르게 푸른 하늘 위를 거닌다. 아, 잃은 것 없이 서운한 나의 마음! 나즉하고 그윽하게 부르는 ...
    By정소슬 Views139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