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정 선생님, 안녕하세...

by 손현희 posted Apr 26, 20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정 선생님,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하늘그리움에서 온 손현희라고 합니다.

누리집을 매우 알차게 지으셨네요.

며칠 앞서부터 와서 곳곳을 둘러보았답니다.

 

요즘 길손도 뜸한 제 누리집에 오셔서

따듯한 글 남겨주셔서 얼마나 고마웠는지 모릅니다.

그리고 따듯한 관심 보여주셔서 참으로 고마웠답니다.

 

저희 부부는 자전거를 타고 함께 다니면서

우리 고향 같은 풍경을 찾아서 사진도 찍고 마을 이야기도 듣곤 하지요.

그러면서 취미삼아 음악을 하고 있는데,

요즘은 어쩌면 거꾸로 음악이 저희 삶을 바꿔놓았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겠네요.

아무튼 무척이나 평범하지만, 여러 가지 일을 많이 하고 산답니다.

 

찾아주셔서 고맙고요.

저도 자주 놀러올게요.

 

그럼 오늘은 이만 물러갑니다.

 

손현희 올림. 

?
  • profile
    정소슬 2010.04.26 20:27 (*.13.112.225)

    찾아주셔서 고맙습니다.

    '수상한 삼형제'건 비록 헤프닝으로 끝났지만 나름대로 유쾌했던 거 같습니다.

    제가 음감에 둔해서 빚어진 일이라 좀 일찍 만우절날였다면 제가 이리 미안치는 않을 텐데

    지금도 헛웃음이 나옵니다. 흐흐...

     

    앞으로도 좋은 글, 좋은 사진, 좋은 음악 많이 만드시고

    늘 건강하세요.


방명록

Guestbook / 남겨주신 님의 발자국을 가슴에다 고이 품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 안녕하세요^^ 혹시 절 ... 3 Sharone 2016.12.27 72
18 반갑습니다 시인님^^에... 1 수현재(원&김) 2016.06.28 120
17 정소슬 시인님!포항에 ... 2 권형하 2016.04.07 140
16 이인휘, 송경동은 자살... 노동꾼 2015.12.30 183
15 친구야 진짜 오랫만에 ... 1 최명숙 2015.05.29 22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